바이오헬스분야 최대 기술거래 장 ‘인터비즈 &투자포럼 ’ 개막
국내외 바이오헬스산업계 산·학·연·관·벤처·스타트업,
투자기관, 지자체 등 650여 개 기업/기관, 2,200여 명 참가
역대 최대 규모 1,500여 건 유망 첨단기술 공개

입력 2024.07.03 15:13 수정 2024.07.03 17:0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민간 주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최대 규모 바이오헬스산업 기술거래 장인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투자포럼(이하 인터비즈 포럼)’이  3일 휘닉스 아일랜드 제주에서  ‘파트너링을 통한 근본적 미충족 헬스케어 수요 해결 도전(Challenging the Resolution of Fundamental Healthcare Unmet Needs Thru Partnering)’을 슬로건으로 개막했다.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홍성한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바이오헬스산업분야 연구개발 주체인 산·학·연·벤처·스타트업 오픈이노베이션 전략 실행을 위해 출범한 인터비즈 포럼이 올해 22주년을 맞이했으며, 이제 국내 최대 규모 바이오헬스 기술거래 장이자 세계적 바이오 파트너링 메커니즘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올해에도 풍성한 기술거래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  “전 세계적으로 바이오헬스산업이 보건 향상과 경제적 고부가가치 창출을 위한 미래핵심산업 입지를 확립하고 이제는 국가 보건안보차원에서 다뤄지고 있는 가운데 지난 해 정부가 바이오를 반도체, 이차전지, 디스플레이와 함께 국가첨단전략산업으로 지정해 각종 육성 및 대규모 지원 계획들을 발표하면서 바이오헬스산업 성장에 대한 정부, 국민적 기대감이 점차 증대되고 있다”며 “우리나라 바이오헬스산업이 혁신성과를 지속하고, 바이오헬스산업 강국으로 도약하기 위한 중요한 시기에 인터비즈 포럼을 통해 기술 도약 및 혁신 전략을 구상하고, 글로벌 지속가능 성장방안을 모색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개회사에 이어 보건복지부 정은영 보건산업정책국장, 제주특별자치도 진명기 행정부지사, 한국생명공학연구원 김장성 원장,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양진영 이사장이 축사를 했다.

이번 인터비즈 포럼에는 대웅제약, 동아ST, 보령, 삼양홀딩스, 유한양행, 한미약품, 휴온스, GC녹십자, HK이노엔, JW중외제약, LG화학, 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팜 등 그룹 계열사, 제약·바이오분야 대기업, 중견 및 중소기업과 한국오츠카제약, 한국에자이 등 다국적 제약사를 비롯한 190여 개 기업이 수요자로 참가해  향후 지속가능한 글로벌 성장을 위한 유망기술/아이템 발굴에 나섰다.

국내 바이오헬스산업계 오픈이노베이션 수요를 진작시키고 연구성과 실용화 연계를 위해 국립암센터, 기초과학연구원, 질병관리청,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한국뇌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화학연구원 등 제약·바이오분야 주요 국가기관, 국공립연구기관, 국가출연연구기관도 총출동한다.

또 강원권, 수도권, 충청권, 호남·제주권, 동남권 권역별 전국 주요 대학과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병원, 서울아산병원 등 주요 의료기관, 루다큐어, 에이피트바이오, 커서스바이오, 클리켐바이오, 티씨노바이오사이언스 등 바이오벤처·스타트업기업 등 310개 기업/기관이 기술 공급자로 참여해 보유 유망기술/아이템 1,500여 건에  대해 수요자 참여기업들과 5,000여 건 이상 기술이전 협상에 나선다.

O2O(On-line to Off-line) 전략으로 추진되고 있는 인터비즈 포럼에서는 의약품(화합물, 바이오, 천연물, 백신, 면역항암·세포·유전자치료제 등 첨단바이오), 건강기능제품(식품, 화장품) 및 소재, 메디칼디바이스, 인프라/디지털·바이오 융복합 분야 관련 기술, 제품 등 제약·바이오헬스 전 분야에 걸친 핵심기술을 다룬다. 

올해 310개 기업/기관에서 제안된 유망기술/아이템 1,500여 건은  행사 개최 전 주최 측이 운영하는 온라인 파트너링 메커니즘인 홈페이지에 탑재된 첨단 수요-공급 파트너링 알고리즘을 통해 지난 3월 말부터 약 3개월간 수요자 참여기업들 사전 심층 리뷰 과정을 거쳐 행사 기간 중 1대 1 협상 미팅을 진행한다.

수요-공급자간 파트너링 협상과 병행해 인터비즈 포럼 참가자를 대상으로 기술거래, 기술평가, 특허, 법률, 비즈니스, 정보, CRO, CMO, CDMO, 투자, R&D지원 등 11개 분야에 걸쳐 컨설팅을 제공하는 컨설팅섹션에는 제약·바이오분야 CRO, CMO, 특허법인, 법무법인을 비롯해 주한스위스대사관무역투자청, 주한캐나다대사관, 스위스바젤투자청 등 주한 외국공관, 투자기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충청북도, 서울테크노파크, 제주테크노파크, 바이오 소재 클러스터 등 지역 클러스터, Lonza, NICE 평가정보, 경보제약, 대웅바이오 등 140여 개 기업/기관이 참여한다.

이외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신한벤처투자, CJ인베스트먼트 등 주요 투자기관, 주한핀란드무역대표부 등 주요 국가별 무역대표부 등을 비롯한 100여 개 국내외 참관기업/기관이 대거 참가해 향후 공동연구 파트너 발굴, 투자 대상 아이템 발굴, 투자유치 등 인터비즈 포럼 수요-공급 참여기관과 다양한 분야에 대한 협력 방안을 모색해 나갈 방침이다.

인터비즈 포럼 창립 및 총괄 운영책임자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조헌제 전무이사는 “지난 5년 동안 인터비즈 포럼을 통해 총 2,012억 원 규모 기술이전, 투자유치, 공동연구 등 가시적 협력 성과 도출 뿐만 아니라 국내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성 강화 및 체질개선 유도 등 보이지 않는 성과도 거두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유일 바이오 파트너링 매커니즘인 인터비즈 포럼을 통해 산·학·연·벤처·스타트업들이 상생 협력을 통한 기술 도약과 혁신 전략을 구상해  글로벌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수 있도록 인터비즈 포럼 온-오프라인 파트너링 매커니즘을 공고히 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인터비즈 포럼 조직위원회는 국내 산학연을 대표하는 16개 기관인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 한국대학기술이전협회, 한국발명진흥회,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산업기술기획평가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한국연구소기술이전협회, 한국특허기술진흥원, 한국특허전략개발원, 한국화학연구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과학기술사업화진흥원,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순천향대학교,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첨단의료바이오연구원으로 구성돼 있다.

출연(연) 사업화공동추진TF, 서울바이오허브, 법무법인(유) 세종이 협력기관으로 참여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보건복지부 산업통상자원부  특허청 제주특별자치도 경기도 충청북도가 후원한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바이오헬스분야 최대 기술거래 장 ‘인터비즈 &투자포럼 ’ 개막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바이오헬스분야 최대 기술거래 장 ‘인터비즈 &투자포럼 ’ 개막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