쎌바이오텍, 여주의‘항당뇨-항비만 효과’ 극대화 CBT 유산균 발견
‘천연 인슐린’ 여주, ‘CBT-LP3’ 유산균 발효 통해 ‘항당뇨 - 항비만’ 효과 증대
포도당 흡수 촉진, 지방세포 지방구 크기 감소… 에너지 소모 ‘갈색지방’ 변화
입력 2024.06.13 09:23 수정 2024.06.13 09:2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마이크로바이옴 기업 쎌바이오텍이 여주의 ‘항당뇨 및 항비만’ 효과를 극대화하는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 쎌바이오텍은 특허 유산균 ‘CBT-LP3(KCTC 10782BP)’를 ‘여주 열매’와 함께 발효시킨 결과, 인슐린 단독군보다 포도당 흡수가 크게 증진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천연 인슐린’으로 불리는 ‘여주’는 돼지감자, 양파와 함께 항당뇨 식품으로 알려져 있다. ‘여주’에 함유된 ‘폴리펩티드(P-인슐린)’는 인슐린과 유사한 단백질이며, 포도당이 간에서 에너지로 전환되는 것을 도와 포도당이 혈중에 남아 있지 않도록 한다. 또 ‘카라틴’ 성분은 췌장의 베타세포를 활성화해 인슐린 분비를 촉진, 혈당을 낮추는 역할을 한다.

쎌바이오텍에 따르면  R&D센터가 29년 간 축적된 발효 기술을 접목하여 ‘여주’와 특허 유산균 ‘CBT-LP3’의 발효를 통해 ‘항당뇨 및 항비만’ 효과가 크게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주요 연구 결과는 ▲포도당 흡수 촉진 ▲베타세포 보호 ▲지방축적 억제 ▲갈색지방 변화로, 여주와 CBT-LP3 발효체는 포도당 항상성을 개선해 주는 핵심 유전자 발현을 증가시켜, 인슐린 및 여주 단독군보다 뛰어난 포도당 흡수 촉진 효과를 보였다. 인슐린을 분비하는 췌장 베타세포를 산화 스트레스로부터 보호하고, 인슐린 분비를 원활하게 유지하는 항당뇨 효과를 보이기도 했다.

항비만 측면에서는 지방세포 지방구 수와 크기가 감소했다. 이러한 현상은 에너지를 저장하는 ‘백색지방’을 에너지를 소모하는 ‘갈색지방’으로 변화시킴으로써 나타나는 현상임을 이번 연구를 통해 처음 규명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생물학회지 제60권에 게재됐다.

쎌바이오텍 R&D센터 안병철 박사는 “식물 유래 추출물을 이용한 건강기능식품 개발에 관한 많은 연구가 이뤄지고 있으나, 일반적 추출 방법으로는 효능이 미미한 한계가 있다”며  “이번 연구는 ‘여주’와 ‘CBT-LP3’ 유산균 결합이 혈당 및 비만 관리에 중요한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여주 농가 발전과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쎌바이오텍은 지난 3월 차별화된 R&D 역량을 바탕으로 마이크로바이옴 대장암 신약 ‘PP-P8’을 개발하고 1상 임상시험계획(IND)을 승인 받았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쎌바이오텍, 여주의‘항당뇨-항비만 효과’ 극대화 CBT 유산균 발견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쎌바이오텍, 여주의‘항당뇨-항비만 효과’ 극대화 CBT 유산균 발견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