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스트바이오메디컬, 증권신고서 제출...8월 코스닥 상장 추진
글로벌 파트너 메드트로닉과 해외 판권 계약 체결... 글로벌 시장 공략
‘넥스파우더’, ‘넥스피어-F’ 등 세상에 없던 제품 개발로 신시장 개척
입력 2024.06.11 08:24 수정 2024.06.11 14:1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혁신형 치료재 개발 및 수출 기업 ㈜넥스트바이오메디컬(대표이사 이돈행)은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11일 공식 밝혔다.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은 이번 상장에서 총 1,000,000주를 공모한다. 공모 예정가는 24,000원~29,000원으로 공모 예정금액은 240억 원~290억 원이다. 이르면 7월 1일~5일 5 영업일 간 수요 예측을 진행하고 7월 10일~15일 청약을 거쳐 8월 내 코스닥 시장에 상장할 예정이다. 상장 주관사는 한국투자증권이다.

2014년도 설립된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은 ▲내시경용 지혈재 ‘넥스파우더(NexpowderTM)’ ▲혈관 색전 미립구 ‘넥스피어(NexsphereTM)’, 근골격계 통증 색전 치료재 ‘넥스피어-F(Nexsphere-FTM) 개발해 혁신형 치료재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특히, 넥스파우더는 국내 허가 및 신의료기술 선정, 유럽 CE-MDR 인증, 미국 FDA 인증을 통해 기술성과 혁신성을 인정받아 상용화에 성공했다. 2020년에는 글로벌 1위 의료기기 기업 미국 메드트로닉(Medtronic)과 해외 판권 계약을 체결해 전략적으로 글로벌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기술력과  글로벌 파트너십에 기반해 미국, 유럽 등 주요 수출국 총 29개국에 판매 중이며 2023년 기준 수출 비중은 88%에 달한다.

또, 관절염 통증 치료의 게임 체인저인 근골격계 통증 색전 치료재 ‘넥스피어-F(Nexsphere-FTM)를 개발해 미국에서 임상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넥스피어-F’는 속분해성 관절염 통증 치료재로 피부 괴사와 색전 후 통증 등 부작용을 야기하는 비분해성 제품 대비 우수한 통증 감소 효과와 안전성을 확보했다. 향후, 넥스트바이오메디컬은 근골격계 통증 색전 치료 시장과 같은 신시장 창출 및 임상적 근거를 바탕으로 ‘글로벌 표준 치료재(Standard-of-Care)’ 등재를 통해 해외 시장을 선도할 계획이다.

이 회사는 매출은 2022년 28억 원에서 2023년 49억 원으로 연평균 약 75% 상승했다. 회사는 ‘넥스피어-F’로 근골격계 통증 색전 시장까지 진출하며 매출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 넥스트바이오메디컬, 증권신고서 제출...8월 코스닥 상장 추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 넥스트바이오메디컬, 증권신고서 제출...8월 코스닥 상장 추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