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연간 수주금액 첫 3조원 돌파"
아시아 소재 제약사와 총 5건, 7600억원 규모 위탁생산 계약 체결
입력 2023.11.28 09:4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건의 신규, 4건의 증액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계약으로 늘어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수주 금액은 총 7608억원에 이른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창사 이래 처음 연간 누적 수주 금액 3조원(3조4867억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누적 수주 금액은 1조7835억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위탁생산 계약은 최소구매물량보전(MTOP) 방식으로 진행돼 계약 이후 고객사의 요구에 따라 계약 금액과 물량이 확대되는 경우가 많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고객사와 탄탄한 신뢰 관계를 쌓아온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첫 계약 이후 빅파마들 모두 계약 제품을 확대하거나 기존 계약된 물량의 생산 규모를 확대하는 등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있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라고 평가했다.

실제 2022년 공시된 증액 계약 11건 중 증액 계약은 총 7건으로 8805억원 규모다. 공개된 고객사로는 GSK·얀센·머크· 아스트라제네카·일라이릴리 등 글로벌 빅파마가 주를 이룬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올해도 GSK·일라이릴리·로슈·화이자·노바티스 등 11월 현재 12건(1조1581억원) 증액 계약을 마쳤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 세계 바이오 의약품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선제 투자를 통해 생산능력을 미리 확보했다. 2020년 단일공장 기준 세계 최대 규모인 4공장(24만 리터) 공장을 착공해 2023년 6월 전체 가동에 돌입했다. 이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총 생산능력은 60만4000리터로 전 세계 압도적인 생산능력을 보유하게 됐다. 

또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시장 수요에 선제로 대응하기 위해 18만 리터 규모의 5공장을 올해 4월 착공, 2025년 4월 완공을 목표로 건설 중이다. 5공장 완공 시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전체 생산능력은 78만4000리터를 확보하게 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생명과 직결된 제약바이오 분야에서 기업의 신뢰도는 비즈니스의 성패를 가르는 핵심 요소"라면서 “앞으로도 기업과 제품의 신뢰도 향상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로직스 2023년 수주 현황(공시 기준).©삼성바이오로직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삼성바이오로직스 "연간 수주금액 첫 3조원 돌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삼성바이오로직스 "연간 수주금액 첫 3조원 돌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