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넥신, '암 치료 백신·면역항암제' 옵디보와 병용 연구자 임상 2상 본격화
삼중병용요법 연구자 주도 임상 2상 첫 환자 투약 완료
입력 2022.08.18 09:53 수정 2022.08.18 10:2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제넥신(대표이사 닐 워마, 우정원)은 암 치료 DNA백신 GX-188E(성분명: 티발리모진 테라플라스미드), 그리고 면역항암제로 개발중인GX-I7(성분명:에피넵타킨 알파)과 BMS오노의 글로벌 면역항암제인 옵디보(성분명:니볼루맙)의 삼중병용요법 연구자 주도 임상 2상 첫 환자 투약을 완료했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본 임상은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김혜련 교수가 주도하는 연구자 임상으로 총 21명의 HPV-16 또는 HPV-18 양성인 재발성/전이성 두경부 편평세포암(R/M HNSCC) 환자를 대상으로 GX-188E, GX-I7, 옵디보를 병용 투여하고, 이에 대한 유효성 및 안전성을 평가한다.

재발성/전이성 두경부 편평세포암은 예후가 안 좋은 난치성 질환으로 구강인두 부위에 발병하기 때문에 발병 시 기능적 손실을 유발하는 등 환자들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며 높은 사망률을 초래하기에 적극적 치료가 필요하다. 미국 국립보건원 (NIH)에 따르면, 두경부암에 속하는 구강인두암의 경우 미국내 환자 중 약 70%가 인유두종바이러스(HPV) 감염에 의해 발병한 것으로 보고됐다. 국내에서도 이와 유사한 수치를 보이고 있다. 이와 같이 HPV양성 두경부암은 국내외 모두에서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어 미충족 의료 수요가 높다.

제넥신이 혁신신약으로 개발 중인 면역항암제 GX-I7은 T 세포의 증식과 기능 강화를 유도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또 다른 혁신신약 GX-188E는 항암치료 DNA백신으로 HPV 16/18타입의 E6, E7 항원을 수지상 세포로 선택적으로 전달되게 해 항원특이적 T 세포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기전을 가지고 있다. 이에 PD-1 면역관문억제제인 옵디보와 삼중병용투여를 통해 HPV 양성 두경부암 환자에게 효과적인 치료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세대 김혜련 교수는 “본 병용 임상을 통해 HPV 양성 두경부 편평세포암 환자에서 옵디보 단독요법 대비 반응률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두경부암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효과적인 치료 전략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제넥신 닐 워마 대표이사는 “HPV를 원인으로 하는 암 발생이 점점 더 늘어나는 글로벌 추세로 향후 자궁경부암 및 두경부암 뿐만 아니라 GX-188E가 적용 가능한 시장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지금까지 GX-188E와 GX-I7의 선행 병용 임상에서 검증된 항암효과 및 높은 안전성을 기반으로, 옵디보와 삼중 병용 임상을 통해 다양한 면역관문억제제와의 병용 가능성을 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제넥신, '암 치료 백신·면역항암제' 옵디보와 병용 연구자 임상 2상 본격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제넥신, '암 치료 백신·면역항암제' 옵디보와 병용 연구자 임상 2상 본격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