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USA 성료…"글로벌 중심이 된 한국 바이오"
글로벌 파트너가 된 K-바이오 기업
입력 2022.06.21 11:2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좌측부터) 대한무역진흥공사(KOTRA) 나종영과장, 한국바이오협회 황주리팀장, 미국바이오협회 미셸 맥머리-히스 회장, 한국바이오협회 이승규 부회장, KOTRA 김은겸 대리 

2022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이하 2022 BIO USA)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성료됐다.

'Limitless'란 슬로건과 함께 지난 6월 13일(월)부터 16일(목)까지 사흘간 미국 샌디에이고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2022 BIO USA는 미국바이오협회(Biotechnology Innovative Organization)주관으로 개최되는 글로벌 바이오·제약 전시회다. 코로나19의 여파로 3년 만에 오프라인으로 개최된 이번 행사에는 전 세계 60여 개 국 총 8,000개 기업이 전시에 참여했으며 총13,092명(누적 인원)이 방문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서 한국바이오협회와 미국바이오협회(BIO)의 향후 협력논의가 가장 뜨거운 관심이 쏠렸다. 특별히 한국관 부스를 찾은 미셸 맥머리-히스(Michelle McMurry-Heath) 미국바이오협회장은 한국바이오협회 이승규 부회장과의 면담에서 “이번 전시회 중 한국인 등록참가자가 최다 인원(946명)을 기록했다”라며 “한국바이오산업은 전 세계적으로 중요한 시장이 되었다. 미국바이오협회는 대한민국의 가장 적극적인 참여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양국의 대표 바이오단체로서 기업지원을 위해 협력할 사항에 대해서는 언제든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12일 전체행사 개막 전 열린 세계바이오협회위원회(ICBA-International Council of Biotechnology Association)총회에서는 전세계 30개국의 바이오협회사들이 각국의 바이오산업 현황을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또 이번 회의에서는 백신 관련 지식재산권(특허)문제와 더불어 바이오산업과 제약산업이 향후 나아가야 할 방향 등에 대한 논의가 오갔다.

특히 미국바이오협회장이 한국관 부스를 직접 찾았다. 미셸 맥머리-히스 회장의 한국관 방문뿐만 아니라, 미국바이오협회와 한국바이오협회는 앞으로 정기적으로 교류하고자 한-미 협력을 위한 대화의 자리를 마련했고, 미국바이오협회, MSD, AMGEN, ORGANON, 산업통상자원부, 한국바이오협회 및 한국관 참여기업이 참석했다.

본 회의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김영만 과장은 “MSD와 같은 다국적제약사들이 한국 시장에 다양한 방식으로 적극적으로 투자하였으면 한다”며 투자뿐만 아니라 인력양성 등 전세계 공통의 산업 이슈들을 상호협력하여 헤쳐나가자고 전했다.

회의에 참석한 MSD 국제협력 담당자는 “한국의 기술과 인력 우수성에 대해 상당히 놀랐다. 다국적제약사들이 아시아에서 한국시장이 가장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여 한국시장을 중심으로 사업확장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14일 저녁, 이번 행사의 부대행사로 개최된 '2022 KOREA Bio-Tech Partnership' 행사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바이오협회 및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이하 KOTRA)에서 주관하였으며, 미국 소재 제약분야 산학연 한인 연구자들의 단체인 재미한인제약인협회(KASBP) 회원들이 한국관 기업들의 미국 시장진출에 관한 컨설팅을 제공했다.

이번 전시회에서 한국관은 산업통상자원부의 해외전시회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한국바이오협회와 KOTRA가 공동운영하였으며 12개의 국내기업과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이 참가했다. 한국바이오협회는 BIO USA에 2000년 처음 참가 이후, 이번이 19회째 참가이다. 올해는 총 20 부스를 배치하여 16개 국내기업이 한국 바이오산업 소개, 각 사의 바이오 기술 홍보 및 상품전시, 소개, 그리고 기업 간 파트너링 미팅 지원, 해외 바이어 상담 등 다양한 홍보활동을 전개하였다. 

올해 한국관에서는 이전에 비해 한국 기업들에게 파트너링 요청을 한 해외기업들이 크게 증가하여 전시 부스와 상담장은 방문객들로 연일 붐볐다. 올해 한국관 내 파트너링 건수는 이전 전시회(오프라인 개최한 바로 이전 전시회-2019년)의 약 200여 건에 비하여 약 100여 건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승규 한국바이오협회 부회장은 “글로벌 바이오 행사에서 한국 전시관을 운영함으로써 한국 바이오업계의 글로벌 경쟁력을 널리 알리고, 해외기업과의 면담 및 세미나를 통한 한-미 바이오 및 제약기업 간의 실시간 소통의 장이 되어, 우리 바이오 기업에 큰 동기부여가 되는 뜻깊은 행사였다”고 밝혔다. 

한국관 참가업체인 에비드넷(Evidnet) 담당자는 “이번 행사에서는 한국 기업들에 대한 전세계 기업들의 관심이 집중되어 많은 참관객이 한국관을 방문하였다. 이전에 독립부스로 전시 배치를 했을 때보다 참관객들에 더 많이 노출할 수 있었다"라며 “한국관 참여기업 간의 소통을 통한 시너지 효과도 있었다”면서, 향후 한국관 재참여 의사를 표명했다.

아울러 내년 '2023 바이오 국제 컨벤션'은 미국 보스턴에서 열릴 예정이며 한국바이오협회와 KOTRA가 준비된 네트워킹 및 파트너링 프로그램을 구성해 통합 한국관 운영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관련 내용은 각 기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추후 공고될 예정이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USA 성료…"글로벌 중심이 된 한국 바이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한국바이오협회, 바이오USA 성료…"글로벌 중심이 된 한국 바이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