팜젠사이언스,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과 신약개발 본격화
AI 플랫폼 ‘PGS Acceler’ 구축 혁신 소화기신약 개발 등 추진
입력 2022.05.12 22:25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주)팜젠사이언스(대표 김혜연, 박희덕)가 서울대학교 생명공학공동연구원(원장 김병기)과 공동 개발을 추진해 온 신약 개발 인공지능 플랫폼 ‘PGS Acceler’를 구축하고, 본격적인 신약개발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해 2월 양측은 AI·빅데이터를 활용한 바이오 신약개발 공동연구계약'을 체결하고, 관련 연구를 진행해 왔다. 팜젠사이언스는 지난 1월 R&D비전 2030 선포식을 통해 No.1 소화기 질환 신약개발 회사로 도약하겠다고 천명했고, 그 일환으로 소화기질환 개량신약과 신약개발에 활용하고자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을 구축한 것이다.

PGS Acceler는 인공지능과 분자모델링을 결합한 소화기 신약개발 플랫폼으로, 약물이 표적기관인 소화기에만 작용해 불필요한 전신부작용을 최소화되도록 설계된다. 팜젠사이언스는 이 플랫폼 기술을 고도화해 현재 개발 중인 소화기 신약에 접목함으로써 차별적 혁신 소화기신약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회사의 주력 의약품인 소화기와 순환기 약물의 임상 빅데이터를 구축하고 분석해 약물에 대한 미충족 수요를 도출하고, 이를 개선하는 차세대 개량신약 및 신약 후보를 제시할 예정이다. 대다수의 만성질환 환자는 여러 질환을 동시에 가진 복합질환으로 고통받고 있으며, 임상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Drug Combination Predicting and Testing platform을 통해 새로운 통합 치료를 위한 차세대 개량신약을 도출해 개발에 착수했다.

이번 연구에는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분야의 서울대 교수 2명이 이끄는 2개팀이 참여하고 있다. 황대희 교수(생물정보연구소장)는 생물학적 빅데이타(유전체, 단백체, 대사체, 임상정보 등)을 생체네트워크로 통합하고 이를 분석해 필요한 정보(질환 진단 및 표적 등)을 동정하는 시스템생물학 분야의 석학으로 2020년 과학기술인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선 교수(컴퓨터공학부 생물정보 및 생명정보연구실)는 미국 인디애나대학교에서 10여년간 컴퓨터정보학을 강의한 생물정보학과 인공지능 분야 전문가로 국가바이오빅데이터 구축 시범사업을 추진했고, 인공지능소사이어티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한편 팜젠사이언스는 올해 경기도 동탄에 ‘팜젠사이언스 종합연구원(가칭)’의 준공을 앞두고 있다. 지난 1월에는 ‘2030년 No.1 소화기 신약 개발사’ 도약을 골자로 하는 ‘팜젠사이언스 R&D 비전 2030’을 밝혔으며, 소화기 신약 개발 경험을 확보한 R&D 경영리더를 영입하는 등 신약 개발사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팜젠사이언스,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과 신약개발 본격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팜젠사이언스, 서울대 생명공학공동연과 신약개발 본격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