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특산품이 '신약'…호주 빅토리아주, 韓 바이오텍에 러브콜
세계 최대 규모 생명과학 인프라와 국가적 연구개발 지원으로 다수 신약 배출
입력 2022.05.12 06:00 수정 2022.05.12 16:5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호주 빅토리아주는 지역 특산품이 '신약'이라고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빅토리아주에서 개발된 신약이 다수다. 그만큼 의료 및 바이오 분야 연구개발을 위한 클러스터가 잘 갖춰져 있고, 적극적인 지원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따라 국내 기업들도 글로벌 신약개발을 목표로 호주로 연이어 진출하고 있다.
 
▲주한호주대사관 무역투자대표부 Julie Quinn(줄리 퀸)대표가 개회사를 전하고 있다.

호주 빅토리아주정부와 한국바이오협회가 지난 10일 주한 호주대사관 내 호주 센터에서 '호주 빅토리아주 임상시험' 세미나를 진행했다.
 
이번 임상시험 세미나는 국내 신약개발 기업들이 호주에 활발히 진출함에 따라 호주 최대 규모의 바이오산업 생태계를 갖춘 빅토리아주정부에서 직접 나서 한국의 유망 신약개발 기업의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계획됐다.
 
빅토리아주는 호주 최대 규모의 생명과학 생태계를 갖추고 있으며, 세계 유수의 바이오메디칼 및 제약기업의 글로벌 협력을 이끄는 바이오테크 허브로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다. 특히 빅토리아주는 신속한 절차, 여타 임상지역 대비 낮은 비용, 미국 FDA 및 유럽 EMA 등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신뢰성 높은 시험 데이터 등의 우수한 임상 환경을 제공해 초기 임상시험 선호지로서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는 임상시험 대상자 모집과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부터, 임상 초기 단계 및 전반적인 임상시험 지원 기업, 호주에서 기업 설립, 운영 및 법규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까지 호주로 진출을 희망하는 국내 기업에 밀접한 서비스를 제공 가능한 기업들이 참여했다. 참여한 기업은 ▲Opyl ▲Nucleus Network ▲360biolabs ▲Acclime ▲Novotech이다.
 
'Opyl(오필)'은 AI 기반의 디지털 솔루션 ‘Opin’과 ‘Trial Key'을 통해 임상시험 대상자를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모집 및 관리한다. 특히 자체 플랫폼을 통해 사전 검증 및 적격한 임상시험 대상자를 선별해 참여시킴으로써 임상시험을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Nucleus Network(뉴클리어스네트워크)'는 호주 멜버른과 브리즈번, 미국 미니애폴리스 3곳에 구축한 클리닉을 기반으로 임상시험 1상을 전문적으로 지원한다. 2004년 창립 이후 미국, 유럽, 중국, 한국 등 전 세계 신약개발 기업과 1,000여 건 이상의 임상시험을 진행했다.
 
'360biolabs(360바이오랩)'은 BioAgilytix(바이오아질리틱스)의 호주 지사로 아시아태평양지역 전역에서 임상시험을 수탁해 진행하고 있다. 특히 임상 데이터 분석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CMC 확립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Acclime(어클라임)'은 회계, 세제, 임금, 법규 및 규범 준수 사항, 기업 설립, 컨설팅 서비스 등을 전문적으로 제공하는 기업이다. 호주에서 고객사의 사업이 안정적으로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특히 신약개발 기업의 세제 혜택 등 지원 제도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Novotech(노보텍)'은 전 세계에서 11개 지사를 운영 중이며, 현재까지 약 3,700여 건의 임상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또 임상 1상부터 3상, 시판 후 조사, 허가 패키지 구성까지 임상시험 전반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오필의 Michelle Gallager(미쉘 갈라헤르) 대표는 “호주에는 생명공학 기업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CRO 기관이 글로벌 최대 규모 수준으로 밀집해있다”라며 “특히 고도의 과학기술 및 의학 분야 교육 시스템을 바탕으로 숙련된 인재가 많아, 우수한 품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호주에는 다인종이 거주하고 있고, 이에 따라 다인종에 대한 임상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다"라며 "특히 이들은 임상시험에 적극 참여하는 경향이 있어, 대상자 모집과 임상연구를 신속히 진행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노보텍의 김근영 매니저는 “특히 호주에서 진행한 임상시험은 글로벌 규제기관에서 높은 신뢰성을 인정받고 있다”라며 “임상 1상 결과를 바탕으로 미국 FDA, 유럽 EMA에서 연속적인 임상시험 진행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빅토리아주정부와 5개 빅토리아 기업은 오는 13일까지 'BIO KOREA 2022'에 참여해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과 비즈니스 협력 기회를 모색한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지역 특산품이 '신약'…호주 빅토리아주, 韓 바이오텍에 러브콜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지역 특산품이 '신약'…호주 빅토리아주, 韓 바이오텍에 러브콜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