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패스, OLP-1002 임상2a상 순항…코로나치료제 개발 중
호주 임상2a상 순조롭게 진행 …12월 10일 전후 첫 투약 개시
권혁진 기자 hjkwon@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1.29 09:59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RNA 치료제 플랫폼 기업 올리패스㈜(대표이사 정신)는 비마약성 진통제 신약 OLP-1002에 대한 호주 임상2a 시험이 예정된 일정에 따라 순조롭게 진행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호주 임상2a상 시험에 대한 윤리위원회(HREC)의 승인은 10월 13일에 이뤄졌고, 호주 연방의료제품청(TGA)의 최종 승인은 호주 당국의 절차에 따라 10월 28일에 이뤄졌다. 두 허가 기관의 승인에 따라 관절염 통증 환자 모집이 시작됐으며, 환자들에 대한 최초의 투약은 12월 10일 전후로 예상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올리패스에 따르면 OLP-1002의 신경손상성 통증에 대한 효능을 조기 입증하기 위해, ‘항암 치료로 유발된 신경손상성 통증 (CINP)’ 환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미국 임상2a상 시험을 준비해 왔다. 

현재, 미국 임상2a상 시험을 진행하기 위해 LabCorp(구 Covance)과 CRO 계약을 체결했고, 내년 2 ~ 3월로 계획 중인 FDA Pre-IND 미팅을 위한 ‘갭 분석’이 일차 완료됐다. 아울러 OLP-1002 API cGMP 생산을 위해 cGMP 생산 적격 업체와 cGMP 생산 계약을 체결했으며, OLP-1002 주사제 역시 cGMP 추가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정신 올리패스 대표는 “미국 임상 허가 신청은 호주 임상 중간 결과를 취합해 내년 6월경에 제출할 계획”이라며 “당사의 진통제 SAB의 추천에 의거 MD Anderson Cancer Center의 Sal Abdi 교수가 미국 임상 시험 책임자로 내정됐다”고 밝혔다.

한편, 강력한 변이 바이러스 출현으로 코로나 백신의 효력이 급감하는 결과들이 발표되면서,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효과적인 치료제 개발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전통 방식으로 개발되어 시판 허가를 받은 코로나 치료제가 변이 바이러스에 충분한 효과를 유지할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올리패스의 CSO인 김성천 박사는 “코로나 바이러스의 게놈 자체가 RNA 덩어리인 만큼, 세포투과력이 우수한 RNA 치료제 플랫폼을 이용하면 변이 바이러스 출현에 신속 대응이 가능하다”며 “OliPass PNA 플랫폼의 우수한 세포투과력에 착안해, 코로나 바이러스 게놈을 직접 공략하는 방식의 치료제 기술 개발에 집중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1년에 걸쳐 코로나 바이러스의 전체 게놈에 대한 RNA 치료제 스캐닝 작업이 진행돼 코로나 바이러스 공략에 필요한 필수 정보들이 상당 수준 확보된 상태다. 최근 국방과학연구소(ADD)가 주관하는 ‘핵산 해독 플랫폼 제작 용역’ 사업에 올리패스가 참여한 것 역시 변이 및 신종 바이러스에 대한 치료제를 신속하게 개발하고자 하는 회사의 의지를 반영한 것이다”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올리패스, OLP-1002 임상2a상 순항…코로나치료제 개발 중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올리패스, OLP-1002 임상2a상 순항…코로나치료제 개발 중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