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디뮨, ’대한민국 벤처·스타트업 특허 대상’서 최우수상 수상
대한변리사회 홍장원 회장, 엠디뮨 배신규 대표
입력 2021.11.03 17:0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대한변리사회 홍장원 회장, 엠디뮨 배신규 대표

약물 전달 플랫폼 개발 기업 엠디뮨이 대한민국 벤처·스타트업 특허 대상(이하 특허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특허대상은 우수한 특허를 보유한 중소·벤처·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대한변리사회와 매일경제가 공동 주최한 행사로, △바이오 △전기전자 △기계금속 △화학소재 등 4개 분야 걸쳐 대상 1팀, 최우수상 1팀, 우수상 4팀 등 총 6팀을 선정해 시상했다.

엠디뮨은 암 조직과 혈관 등 치료 부위에 선택적으로 정확하게 약물을 전달할 수 있도록 해 주는 생체 유래 나노 물질인 세포유래베지클(Cell-derived Vesicle, CDV) 기반의 차세대 약물 전달 플랫폼 바이오드론(BioDrone)기술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엠디뮨에 따르면 인체 다양한 세포를 압출해 세포외소포체(EV)의 일종인 CDV를 대량 생산할 수 있는 엠디뮨의 약물 전달 플랫폼 특허는 이미 한국, 중국, 일본, 유럽, 미국 등 5개국에 등록이 완료됐다. 엠디뮨은 해당 특허등록을 기반으로 해 원천기술에 대한 권리를 더욱 강화하기 위한 전략으로서 2018년 이래 매년 IP R&D 전략 지원사업 과제(한국특허전략개발원)를 수행하여 핵심기술에 대한 권리 확보를 지속적으로 시도하고 있다.

아울러 CDV는 세포가 자연 분비하는 나노 입자인 엑소좀과 유사한 특징을 가진다. 생산성이 낮은 엑소좀보다 생산 수율이 수십 배 높고, 다양한 원료 세포를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세포 친화적이고 인체에 안전성이 뛰어난 특성이 있어, 차세대 약물전달시스템(Drug Delivery System, DDS)으로 적용할 수 있다. 엠디뮨은 BioDrone 플랫폼을 활용해 특정 조직에 특이적으로 약물을 전달해 정상 조직에 대한 부작용을 획기적으로 감소시키고 최소한의 약물로 치료 효능을 극대화하는 것을 목적으로 신약을 개발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엠디뮨, ’대한민국 벤처·스타트업 특허 대상’서 최우수상 수상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엠디뮨, ’대한민국 벤처·스타트업 특허 대상’서 최우수상 수상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