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셀바이오,난치성 배뇨장애 세포치료제 1/2a상 승인
비임상 시험서 항염증-조직재생 능력 입증
입력 2020.11.09 15:34 수정 2020.11.09 15:3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바이온이 2대주주로 있는 미래셀바이오(공동대표 김은영, 정형민)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난치성 배뇨장애질환인 간질성 방광염 세포치료제 ‘MR-MC-01’ 임상시험1/2a상 승인을 받았다고 9일 밝혔다.

미래셀바이오 연구진은 이번 임상시험에서 기존 허가약물에 대한 반응성이 없는 중증 간질성 방광염 환자를 대상으로 ‘MR-MC-01’의 안전성과 잠재적 치료효과를 평가한다.(무작위배정, 이중눈가림, 위약대조로 국내서 실시)

회사는 지난 5월 간질성 방광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연구자 임상시험을 승인받아 진행중이고 이를 바탕으로 상업화 임상을 신속하게 추진할 예정이다. 임상시험기관은 서울아산병원이며 책임자는 간질성 방광염 국내 최고 전문의 비뇨의학과 주명수 교수다.

미래셀바이오 관계자는 “이번 임상 승인을 시작으로 다양한 배뇨장애질환에 대한 후속 파이브라인을 개발 중이고 궁극적으로 세계 최고의 배뇨장애질환 전문 세포치료제 기업으로 발전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바이온 김병준 대표는 “ ‘MR-MC-01’는 미래셀바이오 기술이 집약된 결과물로 이번 임상을 통해 뛰어난 치료 효능을 보여줄 것으로 예상된다”며 “아토피, 간질성 방광염은 물론 다양한 질환에 대한 세포치료제 개발이 진행될 수 있도록 협력을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체댓글 1개
  • 빨리 2021.03.24 19:22 신고하기
    이 병 갖고 살기 너무 힘들어요. 빨리 출시해 주세요.
    완치되고 싶어요. 간질성 방광염 때문에 산 송장처럼 지내요ㅜㅜ
    답글 아이콘
(광고)제니아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미래셀바이오,난치성 배뇨장애 세포치료제 1/2a상 승인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미래셀바이오,난치성 배뇨장애 세포치료제 1/2a상 승인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