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라클-엘에스파마, 글로벌 신약 개발 위한 협력 진행
고령화 따른 난치성 혈관질환 치료제 개발 목표
입력 2020.06.29 10:00 수정 2020.06.29 11:0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신약 바이오벤처 기업 ㈜큐라클(Curacle Co., Ltd.)은 국내 제제연구 전문기업인 ㈜엘에스파마(LS pharma Co., Ltd.)와 큐라클 판교 본사에서 상호협력과 관련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2016년 설립된 신약 바이오벤처인 큐라클은 연세대학교 권영근 교수, 연구개발총괄 김명화 대표이사를 주축으로 고령화에 따른 난치성 혈관질환 치료제 개발을 목표로 한다.

특히 미충족 의료수요(Unmet Medical Needs)가 높고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는 연령관련 혈관질환, 만성 대사성질환 및 암 등을 핵심 개발분야로 정하고 6개의 파이프라인을 구축해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큐라클은 혈관 누수와 관련된 난치성 질환의 범용성 치료제 개발에 효과적인 SOLVADYS™(Solve of Vascular Dysfunction) 플랫폼을 확립했다.

이 플랫폼 기술로 도출된 First in Class ‘CU06-1004’는  혈관내피세포 기능장애 차단제(endothelial dysfunction blocker)로서 다양한 난치성 혈관질환 동물 모델에서 탁월한 효력을 확인해 전세계 특허권을 획득했다.

회사에 따르면, 2020년도 하반기에는 미국 FDA에 임상 1상 IND를 신청할 계획이며, 첫 번째 대상 적응증으로 ‘경구용 당뇨황반부종 신약’을 개발 예정이다. 그 외의 파이프라인으로서 ‘경구용 천연물 습성 황반변성 신약’과 ‘경구용 당뇨병성 신증 신약’임상 2상 시험 2건을 국내에서 진행 중에 있다.

큐라클 김명화 대표는 “당사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통한 선제적 대응으로 신약개발 전주기에 필요한 Internal/External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내·외부 R&D Sourcing System을 통한 Low Cost/High Success 신약 개발을 추구하고 있다. 이번 제제연구 전문기업인 ㈜엘에스파마와의 업무협약을 통해 신약개발에 상당한 시너지 효과를 가져 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큐라클-엘에스파마, 글로벌 신약 개발 위한 협력 진행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큐라클-엘에스파마, 글로벌 신약 개발 위한 협력 진행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