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DF, ‘차이나 서밋’ 참여해 국내 투자 유치 도모
이수앱지스, 이뮨온시아, 올리패스, 진메디신, 파멥신 등 5개 우수과제 발표
전세미 기자 jeonsm@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19.11.21 18:20 수정 2019.11.21 18:2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재)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단장 묵현상, 이하 사업단)이 지난 18일부터 20일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된 제6회 차이나 헬스케어 서밋 2019 (China Healthcare Summit 2019, 이하 차이나 서밋) 행사에 참여해 ‘코리아 바이오텍 트랙’ 세션을 주최했다.

사업단은 이 세션에서 국내 기업의 최첨단 기술 홍보 및 투자 유치를 도모하기 위하여 이수앱지스, 이뮨온시아, 올리패스, 진메디신, 파멥신 등 5개의 우수과제에 대하여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본 세션에서 이수앱지스의 배동구 연구소장은 ErbB3 타깃의 혁신 신약 ISU104의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ISU104는 경쟁약물 대비 뛰어난 ErbB3 결합능력을 차별점으로 내세워 세툭시맙 내성 모델 등 다양한 동물모델에서 항암 효능을 입증하였으며 국내에서 진행 한 임상 1상 시험에서 우수한 안전성을 확인하였다.

두 번째로 발표한 이뮨온시아의 송윤정 대표는 현재 임상 진입 준비 단계에 있는 IMC-002의 연구 성과 및 기타 파이프라인에 대한 연구 성과를 발표했다. IMC-002는 CD47을 타깃으로 하는 I/O 항체이며 GLP 독성 시험에서 우수한 안전성을 확인했다.

다음으로 올리패스의 정신 대표는 엑손 스키핑 기술을 활용한 올리고핵산 신약 개발 기술 플랫폼과 이를 활용하여 개발한 OLP-1002의 연구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OLP-1002는 통증 지각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SCN9A를 억제하는 기전으로 선행 기술 대비 우수한 효능을 전임상 단계에서 입증하였으며 현재 영국에서 안정성 및 임상약리 확인을 위한 임상 1상이 진행중이다.

진메디신의 윤채옥 대표는 차세대 항암 신약 바이러스인 GM-Ad플랫폼을 활용한 기술을 선보였다. GM-Ad는 IV투여가 가능하고 간독성이 없으며 특히 높은 침투력으로 cold tumor를 hot tumor로 만들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으로 췌장암, 폐암, 간암 치료제를 목적으로 임상개발중이다.

마지막으로 파멥신의 박현선 전무는 호주와 미국에서 동시에 진행하고 있는 Olinvacimab의 최근 임상 2상 현황과 내부에서 개발 진행 중인 신약 파이프라인들을 소개했다. 추가적으로 Olinvacimab은 머크와의 협력을 통해 키트루다 병용투여 임상1b를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사업단 김태억 사업개발 본부장은 “중국 제약 시장이 미국 다음으로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시장으로 도약 중인 가운데 코리아 트랙을 통해 많은 한국 제약 인사들이 참석하게 되어 투자와 라이센싱 기회를 마련했다”며 글로벌 시장 내 한국 기술에 대한 관심도가 매우 높음을 강조하였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제니아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KDDF, ‘차이나 서밋’ 참여해 국내 투자 유치 도모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KDDF, ‘차이나 서밋’ 참여해 국내 투자 유치 도모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