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유통업계, 라니티딘 회수 적극 협력
발사르탄 사태시 영업손실 재현 가능성 우려감도 제기
입력 2019.09.27 06:00 수정 2019.09.27 07:3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의약품유통업계는 라니티딘의 판매 중지 조치에 따라 회수 등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지난해 발사르탄 사태와 같은 손실이 반복될 가능성에 대해선 우려감을 드러내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6일 라니티딘 성분이 포함된 269품목에 대해 잠정적으로 판매 중지 등의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라니티딘 성분 제제를 보유한 제약사들은 해당 사실을 공지하고 제품 회수에 나서야 한다.

의약품유통업계도 식약처가 판매중지 결정을 내린 만큼 정부와 제약업계에서 정해지는 지침에 따라 해당 업무를 성실히 수행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약업발전협의회 등 유통업계에서는 지난 발사르탄 사태에서도 관련된 업무를 충실히 이행했던 만큼 이번 사태에서도 이 같은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입장이다.

다만 아직까지 의약품유통업계에 제품 회수 등과 관련한 지침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점은 유통업계 우려감을 키우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 업계 일각에서는 발표 이전부터 논의해왔던 회수 관련 업무 비용 등에 대해선 차치하고라도 회수로 인해 영업손실을 보는 문제는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오고 있다.

약발협 한 관계자는 “발사르탄 사태에서도 주어진 업무를 충실히 수행했지만 결과적으로는 손해만 남았다”며 “이번 라니티딘 회수와 관련해서도 해당 업무를 대행하면서 영업손실을 보는 상황은 없어야 한다”고 전했다.

의약품유통협회도 라니티딘 회수에 대해선 관련비용을 보전 받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약발협 관계자는 “향후 협회 차원의 지침 등을 확인해 봐야겠지만 회수 관련 업무는 성실히 진행해야 한다는 것은 모두 공감하고 있는 부분”이라며 “다만 발사르탄 사태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관련비용 등에 대한 부분은 정부와 제약사 등과 명확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의약품유통업계, 라니티딘 회수 적극 협력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의약품유통업계, 라니티딘 회수 적극 협력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