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멥신, 글로벌 R&D 추진 호주법인 설립
세제혜택 및 글로벌 우수인력 활용
입력 2018.12.12 09:11 수정 2018.12.12 09:1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항체신약 개발 전문 바이오기업 파멥신(대표이사 유진산)이 지난 3일 호주법인 설립에 필요한 모든 절차를 마치고 호주증권투자감독원(ASIC)으로부터 법인등록증(Certificate of Registration of a Company)을 교부받았다고 밝혔다.

파멥신 호주법인명은 PharmAbcine Australia Pty. Ltd.로 유진산 대표이사가 겸임을 할 예정이다. 해당 법인에서는 호주 내 모든 R&D 및 임상개발 관련 비용을 집행하고, 호주 정부에서 제공하는 R&D 세제혜택(R&D Tax Incentive)을 받게 된다. 세제혜택 규모는 연간 지출된 적격 R&D 비용의 43.5%까지 현금으로 환급받게 된다.

파멥신에 따르면 현재 타니비루맵의 아바스틴 불응성 재발 뇌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한 호주 및 미국 2상 임상시험을 내년 초에 개시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또 타니비루맵 및 키투르다 병용투여 재발성 뇌종양 및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호주 1b/2상 임상시험도 연내 개시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

유진산 대표이사는 “타니비루맵의 호주 2a 임상시험은 결과뿐 아니라 임상시험의 질적인 면에서 매우 인상적이었기 때문에 호주에서의 추가 임상시험에 대한 고민은 크지 않았다”며 “호주에서 진행하는 R&D 비용에 대한 호주 당국의 세제혜택은 향후 호주에서 공격적인 임상시험을 계획하는 우리에게 현지법인 설립에 필요성을 느끼게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우리는 호주 현지법인이 R&D  비용의 세제혜택뿐만 아니라 호주 내 우수인력들과 함께 하는 실질적인 글로벌 R&D 교두보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타니비루맵은 올해 초 교모세포종 치료제로써 미국 FDA 희귀질환치료제 지정을 받은 바 있으며, 지난 10월에는 미국 FDA로부터 아바스틴 불응성 재발 뇌종양 환자를 대상으로 한 2상 임상시험에 대한 진행 허가를 득한 바 있다. 그리고 11월에는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재발성 교모세포종에 대한 개발단계 희귀질환치료제로써 승인 받았다.

한편, 파멥신은 지난 2월 MSD와 타니비루맵 및 키투르다 병용투여로 재발성 뇌종양 및 전이성 삼중음성유방암 환자 대상 글로벌 임상시험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파멥신, 글로벌 R&D 추진 호주법인 설립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파멥신, 글로벌 R&D 추진 호주법인 설립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