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리온' 12월 특허만료…제네릭의약품 57품목 생동성 인정
식약처, 올해 생동성 인정의약품 547개로 전년대비 절반수준에 불과
입력 2017.10.26 12:20 수정 2017.10.26 13:0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올해 들어 생물학적 동등성을 인정받은 의약품은 547개로 지난해의 절반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올해들어 생물학적 동등성을 가장 많이 인정받은 의약품은 동아제약의 타리온(베포타스틴베실산염) 제네릭으로 집계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10월 20일 현재 생물학적 동등성을 인정받은 의약품은 총 1만 1,200개 품목으로 집계됐다. 

올해들어 생물학적 동등성을 인정받은 의약품은 561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1,008개에 비해 47% 줄어들었다.  

생물학적 동등성 인정품목 감소는 대형 오리지널 의약품의 특허 만료가 적었고, 국내 제약사들이 제네릭 의약품 개발에 적극 나서지 않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올해들어 가장 생물학적 동등성을 가장 많이 입증받은 오는 12월 25일 특허가 만료되는 동아제약의 항히스티민제 '타리온'(베포타스틴베실산염)으로 10월 20일 현재 57품목으로 집계됐다.  

8월 특허가 만료된 로슈의 독감치료제 '타미플루'(오셀타미비르인산염)'는 제네릭 의약품 36품목이 생물학적 동동성을 인정받았다.

자난 8월 용도 특허가 만료된 화이자의 통증치료제 '리리카'(프레가발린)는 17개 제네릭 의약품이 생물학적 동등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실로스타졸/은행엽엑스 21품목, 텔미사르탄/암로디핀베실산염 18품목, 아목시실린/클라불란산칼륨 13품목, 에제티미브 13품목 솔리페나신숙신산염 제네릭 12품목, 암로디핀베실산염 12품목 등의 생물학적 동등성을 인정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연도별 생물학적 동등성 인정 의약품 현황은 △2001년 151품목 △2002년 158품목 △2003년 336품목 △2004년 1,038품목 △2005년 575품목 △2006년 391품목 △2007년 591품목 △2008년 609품목 △2009년 401품목 △2010년 423품목 △2011년 879품목 △2012년 584품목 △2013년 1,132품목 △2014년 1,076품목 △2015년 1,215품목 △2016년 1,111품목 등이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타리온' 12월 특허만료…제네릭의약품 57품목 생동성 인정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타리온' 12월 특허만료…제네릭의약품 57품목 생동성 인정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