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유통업계, 반품재고 임계점 도달했다
창고면적 늘고 관련업무도 과부하…처방단위 포장 의무화 주장도
입력 2018.07.13 06:00 수정 2018.07.13 06:02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의약품유통업체들의 반품재고가 임계점에 도달하고 있다. 업체 창고에 반품재고를 위해 마련한 별도 공간이 계속 커지고 있고 반품 관련 인력의 업무량도 과부하가 걸리고 있다는 것.

현재 의약품유통협회가 약사회 등과의 공조를 기반으로 반품 법제화를 추진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관련업계에서는 500T나 1000T 덕용포장 제품들이 약국 등 요양기관에 공급되고 이들 제품들이 처방 경쟁을 펼치고 있는 상황에서는 반품의 악순환이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또한 소포장 의무 규정이 있지만 약국 등에서 지속적으로 소포장을 공급받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처럼 반품문제가 계속되자 병의원에서 나오는 처방단위와 실제 제약사에서 생산하는 포장단위가 맞물려야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실제 외국에서는 처방시 약국에서 완포장 제품을 뜯지 않고 그대로 환자에게 공급하고 있다는 것.

이는 제약사들의 덕용포장 제품 중심 생산방식을 소포장 제품 중심 생산방식으로 바꿔 반품 문제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주문이다.

현재 의약품 소량포장단위 공급 규정은 연간 제조·수입량의 10%를 소량포장단위로 공급토록 하고 있으다. 여기에 매년 제약사의 소포장 재고·폐기량을 근거로 연간 제조·수입량의 3% 이상·5% 이상·8% 이상 공급 등 10% 미만으로 차등적용을 받는 품목들을 공고하고 있다.

매년 반복되고 있는 불용재고약 반품 문제가 어떻게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지 주목된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광고)이노텍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의약품유통업계, 반품재고 임계점 도달했다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의약품유통업계, 반품재고 임계점 도달했다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