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 인력 수급, ‘재직자’ 숙련도 향상‧지식공유 네트워크 필요
보건산업진흥원, 제약바이오산업 인력수급 불일치 요인 분석
입력 2024.06.10 06:00 수정 2024.06.10 06:00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픽사베이

제약바이오산업의 인력수급 불일치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의 인력 역량 강화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제언이 나왔다. 재직자를 중심으로 민관 협력 방식의 숙련도 향상 프로그램을 운영하거나, 신약개발 전주기별 전문인력 확보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제약바이오산업의 인력수급 불일치 요인 분석’이라는 보고서를 발간해 이같이 분석했다.

보건산업진흥원은 제약바이오산업 인력수급의 미스매칭 설문조사를 실시‧분석한 결과, ‘숙련’의 미스매치 순위가 높았다고 전했다. 이는 신입사원의 채용보다는 경력직 채용의 필요성이 높다는 의미라는 것. 진흥원은 제약바이오산업이 빠르게 성장하고 신약개발이나 해외 진출 등 다양한 업무의 필요성이 커지면서 숙련된 기술이나 지식을 가진 인력이 더 많이 필요해졌다고 분석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인재 육성사업도 산업계의 수요를 맞추고 인력 숙련도를 높이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또한 제약바이오산업 구직자의 취업 인식도를 조사한 결과, 구직자의 41%가 애로사항으로 ‘기업이 원하는 직무능력을 갖추기 어렵다’고 답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신입직 구직자들이 현재 기업이 필요로 하는 경력과 능력을 갖추기 어렵고 이를 위한 교육의 기회가 충분하지 않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에 따라 진흥원은 신규 인력 확보와 함께 기존의 산업체 인력의 역량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부의 지원 정책이 추진돼야 한다고 분석했다.

‘2023 대한민국 인재양성 사업 안내서’에 따르면 지난해 정부는 바이오헬스 분야를 5대 첨단 분야로 지정해 핵심인재를 육성하기 위해 투자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해에만 3663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2만8427명의 인재가 수혜를 받았다. 하지만 이는 대부분 신규인력 양성이나 일자리 공급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는 것. 재직자들의 역량 강화에 초점을 맞춘 지원사업은 보건복지부의 바이오의약품 생산 전문인력 양성센터 구축, 한국형 NIBRT 프로그램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진흥원은 인력양성을 위해 민관이 협력하는 방식으로 재직자의 숙련도 향상을 위한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진흥원 관계자는 “정부는 제약바이오 재직자 인력양성 기관을 설립하고 기업의 수요를 파악해 장‧단기 교육 훈련을 제공하고, 기업은 교육 훈련에 대한 비용을 부담하는 형태”라며 “중요한 것은 기초 교육이 아니라 중급 숙련자들이 고급 숙련자가 되기 위한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이 확대돼야 한다는 것”이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제약바이오산업이 글로벌 수준의 인적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신약개발의 전 주기별 전문 인력 확보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특히 혁신신약 개발과 글로벌 시장 진출에 필요한 고급 인력이 중점적으로 육성돼야 한다는 것. 진흥원은 이를 위해 △해외 전문인력을 활용한 교육 △시니어 인력 활용 △제약바이오 재직자 중심의 지식 공유 네트워크 구축 등 3가지 방안을 제안했다.

진흥원 관계자는 “현재 업계에서 오랜 경력을 쌓은 전문가들이 정년으로 퇴직하고 있지만 그들의 경험과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이 거의 없다”며 “정부는 이들을 교육에 활용할 수 있는 교육 센터를 설립하고, 우수한 전문가들을 파트타임 형식으로 고용해 재직자를 위한 교육을 하게 되면 기업의 고급 인재 육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어 지식 공유 네트워크에 대해서는 “숙련도 중급 이상의 인력 교육은 지식공유가 매우 중요하다”며 “강의식이 아닌 사례 중심으로 경험을 나누는 방식이 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제약바이오산업은 과도한 경쟁으로 신뢰 문화 부족, 지식 숨김 등 지식공유를 막는 다양한 장애요인이 있으므로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정부의 역할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제약바이오’ 인력 수급, ‘재직자’ 숙련도 향상‧지식공유 네트워크 필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제약바이오’ 인력 수급, ‘재직자’ 숙련도 향상‧지식공유 네트워크 필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