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 흰 가운 아닌 검은 가운입어라" 피해사례 늘자 여론 악화
암환자 커뮤니티 등 실제 피해사례 증가...의협, 입장문 내고 "정부는 국민 호도말라" 주장
입력 2024.02.23 06:00 수정 2024.02.23 06:0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의대 증원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대규모 병원 이탈로 수술과 진료 축소 규모가 나날이 커지자 국민 여론이 악화하고 있다. 사진은 수술실 이미지. ©픽사베이

의대 증원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의 대규모 병원 이탈로 수술과 진료 축소 규모가 나날이 커지자 국민들의 여론도 악화하고 있다. .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주요 100개 수련병원 점검 결과, 21 22시 기준 소속 전공의의 약 74.4% 수준인 9275명의 전공의가 사직서를 제출해 전일 대비 459명이 늘었다병원을 이탈한 전공의는 64.4% 8024명이다.

21일 ‘의사 집단행동 피해신고·지원센터에 신규로 접수된 피해사례는 총 57건이다수술 지연 44진료거절 6진료예약 취소 5입원 지연 2건이다.

실제로 암환자 커뮤니티에는 어제 오전 수술 취소 연락받고언제 수술을 할 수 있을지 모르니 우선 항암을 먼저 하자고 해서 종양내과 예약을 했다”, “아버지가 대장암이어서 22일 입원 23일 수술 예정인데 어제 오후 갑자기 취소됐다고 연락이 왔다는 등의 글이 폭주하고 있다.

상황이 이러자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의사들을 비난하는 여론이 점차 거세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의사들은 흰색 가운이 아닌 저승사자처럼 검은색 가운을 입어라환자를 외면한 의사는 의사 자격이 없다고 비난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8000명이 집단 행동 한다고 의료가 마비된다면 의사가 많이 부족한 것이 많다. 1만명 증원하고 증원에 필요한 인프라를 확실히 지원하되 더 이상 끌려다니지 말자고 강조했다

이처럼 현재 대부분의 인터넷 커뮤니티 여론은 의사들에게 우호적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간혹 의사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반대 의견을 제시하면 그 몇배에 달하는 비난 의견이 나오는 게 현실이다 관련 기사에도 비난 댓글이 다수를 이루고 있고, 또 많은 추천을 받고 있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22일 입장문을 내고 정부는 진실과 다른 왜곡된 자료와 거짓말로 국민을 호도하지 말고의사들의 포기 현상을 가속화 시키는 위헌적 폭압을 중단하라고 전했다.

의협은 정부는 지금까지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에 있는 내용과 의대정원 증원 관련한 내용을 의료현안협의체에서 수 차례 논의했다고 밝혔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에 포함돼 있는 내용 중 혼합진료 금지개원면허제 및 면허갱신제미용시장 개방지역필수의사제공사보험 연계를 통한 실손보험 이용 억제를 비롯한 무수한 독소 조항들에 대해서는 논의 자체가 이루어진 적이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공의와 의대생들은 집단행동을 한 적이 없다정부 포퓰리즘 정책에 실망해 자유 의지로 자신의 미래를 포기한 것이 어떻게 집단행동이 되고 불법행위가 될 수 있다는 말인가” 반문하며 국민 들도 전공의는 근로자이자 피교육자 신분으로 의료기관 내에서 필수유지업무를 담당하는 인력으로 분류되지 않는다는 점을 알아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그런 인력들이 빠져나갔다고 병원 기능이 마비된다면이것이야 말로 대한민국 의료 시스템이 잘못 됐다는 반증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의사들, 흰 가운 아닌 검은 가운입어라" 피해사례 늘자 여론 악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의사들, 흰 가운 아닌 검은 가운입어라" 피해사례 늘자 여론 악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