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예방접종 후 항체검사, 비급여 ‘불인정’
심평원 서울지원, ‘신의료기술 결정신청 후 비급여만 산정 가능’ 사유로 환불처리
이주영 기자 jylee@yakup.com 플러스 아이콘
입력 2021.10.19 06:00 수정 2021.10.19 06:44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신의료기술 결정신청을 하지 않은 건강검진 목적의 코로나19 항체검사는 비급여로 징수할 수 없다는 사례가 나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최근 건강검진 목적으로 시행한 코로나19 항체검사의 검사비용에 대한 비급여 징수 여부를 검토한 결과 이같이 결정됐다고 밝혔다. 

심평원 서울지원은 최근 신의료기술 결정신청없이 진행한 코로나19 항체검사는 비급여로 징수할 수 없다는 점을 근거로 해당 대상자에게 비급여로 적용된 진료비를 전액 환불조치했다. 

이는 보건복지부 고시 제2021-139호 ‘신의료기술의 안전성‧유효성 평가결과 고시’에 따른 것이다. 

복지부 고시 제2021-139호에 따르면, 코로나19 항체검사는 안전성‧유효성 목적대상 방법에 맞는 환자에 한해 의료기관이 신의료기술 결정신청 후 비급여로 산정이 가능하다. 이에 신의료기술 결정신청 없이 시행한 코로나19 항체검사는 불인정한다는 것이다. 

다만 복지부 보험급여과-5185에 따르면 중국 입국 예정자에 대한 중국 측의 검역 강화조치 시행과 관련해, ‘국민건강보험 요양급여의 기준에 관한 규칙’ 제9조제1항 별표2 제3호 가목 및 사목에 따른 본인 희망에 의한 건강검진 및 각종 증명서 발급 목적의 진료로 코로나19 항체검사를 비급여 처리토록 제한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하지만 이번 환불조치 사례는 이 내용에 적용되지 않아, ‘신의료기술 결정신청’ 관련 고시를 적용해 전액 환불 조치했다. 

심평원 관계자는 "건강검진 목적의 코로나19 항체검사는 '신의료기술 결정신청' 없이 비급여로 인정할 수 있는 항목이 아닌데다, 급여 적용 항목 역시 없기 때문에 전액 환불조치됐다"며 "이는 ‘신의료기술 결정신청’을 전제로 ‘비급여’ 검사만 가능한 만큼, 일반인을 대상으로 무료 검사가 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코로나19 예방접종 후 항체검사, 비급여 ‘불인정’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코로나19 예방접종 후 항체검사, 비급여 ‘불인정’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