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코로나 관련 개발 국내 기업 우선…“끝까지 지원”

3대 파이프라인 임상 지원 및 예산안 세부사항 공개

기사입력 2020-07-14 18:11     최종수정 2020-07-17 16:40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정부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대책으로 국내 기업의 자체 개발을 우선으로 추진하고 이에 따른 예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 등의 공동주최로 14일 오후 4시 열린 ‘범정부 초청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지원대책 설명회’에서는 코로나19 의료제품 제조 및 개발사와 개발 예정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범정부지원위원회가 발표한 지원대책 및 실행방안에 대한 정보를 공유했다.


보건복지부 이상진 보건산업정책과장은 “범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지원대책의 기본 방향은 ‘끝까지 지원한다’”라며 “성공 가능성이 높은 국내 대표기업을 선정, 추경 등 집중 지원으로 신속한 성과창출을 만들어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현재 정부는 이를 위해 국립 바이러스·감염병 연구소 중심으로 산·학·연·병과 감염병 대응 연구개발 역량에 총결집하고 투 트랙(Two track) 전략으로 국내 자체 약물 개발을 우선 추진하되 해외에서 먼저 개발된 치료제·백신을 신속 확보하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최근 한달간 현황조사를 통해 공공 생물안전시설 민간활용지원을 위해 31개 시설에 대한 지원을 실시해 국립보건연 8개, 생명공학연 22기관 지원을 확정했다(7월 9일 기준).

또한 범정부지원위원회 산하 코로나19 대응임상지원 TF를 설치해 감염병치료기관과 임상시험센터 간 네트워크 구축을 위한 논의를 진행한 바 있다.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관련 신속화 규제 혁신을 위해 DNA 백신의 1, 2상 병합임상시험계획을 시행하고 나파모스타트, 카모스타트 등 2상 임상시험계획을 승인했다.

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치료제 백신 가교시험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신약 허가 시 임상 3상을 시판 후 제출로 유예할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토대로 이번 2020년 하반기 추가경정예산 집행계획안(7월 9일 제4차 회의)도 공개됐다. 다만 이는 최종확정은 아니며 집행 과정 중 변동될 수 있다.

치료제·백신 개발은 1,115억원으로, 임상시험 전주기 지원(940억원, 보건복지부)과 바이오·의료기술 개발(175억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 구성돼 있다. 

우선 임상시험 전주기 지원은 항체 및 혈장 치료제, 백신 3대 플랫폼 기술 등을 중심으로 개발 기업에 대한 임상시험 단계별(1~3상) 예산을 지원(치료제 450억원, 백신 490억원)하는 내용이다.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지정 과제에 대한 절차를 진행하고 있고 세부 과제에 대해서는 공모 기간 중 ‘임상이 임박하거나 IND를 승인받은 기업’에 지원할 예정이다.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은 치료제·백신 후보물질 발굴(10개, 50억원) 및 효능·독성평가 등 전(前)임상을 지원하는 내용이다. 이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진행된다.

또한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지원 73억원 예산은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생성 연구(8억원, 복지부), 국가표준기술 개발 보급(30억원, 산업부), IP-R&D 전략지원(35억원, 특허청)으로 분류된다.

구체적으로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 생성 세부과제 연구를 8월부터 시작하고, 국가표준기술 개발보급사업은 9월까지 수행기관을 선정해 추진할 예정이다.

방역물품·기기 고도화(357억원)를 위해서는 한국형 방역 패키지 개발(222억원, 과기부)과 방역장비·진단기기의 국산화·고도화 지원(135억원, 복지부)이 있다. 이를 통해 정부는 세계시장에서 수출품의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또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 및 특허 국제표준화 지원 73억원 예산으로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생성 세부과제 연구를 8월부터 실행할 예정이며, 국가표준기술 개발보급사업의 수행기관을 9월까지 선정해 추진한다. 감염병대응 특허기반 연구개발사업은 사전 구성한 특허분석업체 틀을 활용해 과제 선정기관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 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경제적 위기를 넘어가기 위해서는 치료제·백신, 의료기기 등 개발주체인 기업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정부는 치료제·백신 개발만큼은 끝을 봐야한다는 대통령의 말씀으로 호시우보라는 말처럼 현명한 상황 판단과 끈기를 가지고 기업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광고)제니아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Solution Med Story
lactodios
한풍제약 - 굿모닝에스
한화제약 - 에키나포스
한풍제약 - 경옥고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분만병원협 신봉식 회장 “산모 초음파영상 볼모 위협 안돼”

"업체,계약해지시 산모 초음파 녹화영상 제공 거부...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20년판 약사연감 (藥事年鑑)

2020년판 약사연감 (藥事年鑑)

2020년판 藥事年鑑은 △제약/바이오 △행정/제도 △약국/...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