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반기 복지위 22명 확정…전반기 위원 절반 이상 남아
약사 4명·의사 2명·치과의 1명·간호사 1명…위원장 이명수·김세연
입력 2018.07.16 17:07 수정 2018.07.16 17:16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20대 후반기 보건복지위원으로 활동하게 될 22명의 위원이 확정됐다.

복지위원장은 이명수 의원이, 여·야 간사위원은 기동민 의원, 김명연 의원, 최도자 의원, 윤소하 의원 등 4명으로 결정됐는데, 22명 위원 중 절반 이상이 전반기에 이어 복지위 의정활동을 이어간다.

복지위원장으로 선출된 이명수 의원(왼쪽)과 김세연 의원
16일 각 여야 각 정당의 의원총회와 국회 본회의 결과 보건복지위원회 위원 구성이확정됐다.

우선 본회의를 거쳐 보건복지위원장에 자유한국당이 이명수 의원이 결정됐다. 내년에는 같은 당 김세연 의원이 위원장을 맡게 된다.

정당별 배치를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 위원은 기동민 의원(성북을, 초선)을 간사로 오제세(청주서원, 4선), 김상희(부천소사, 3선), 김현미(고양정, 3선), 전혜숙(광진갑, 3선), 남인순(송파병, 재선), 정춘숙(비례), 윤일규(천안병, 초선), 신동근(인천서구을, 초선), 맹성규(인천남동갑, 초선) 등 10명의 의원으로 구성됐다.

전혜숙 의원은 여성가족위원장을 겸하며, 후반기 2차(1년)에는 행전안전위원장을 맡게 됐다.

자유한국당은 김명연 의원(안산단원갑, 재선)을 간사로 이명수(아산갑, 3선), 신상진(성남중원, 4선), 유재중(부산수영, 3선), 김세연(부산금정, 3선), 김순례(비례), 김승희(비례), 윤종필(비례) 의원 등 8명이 배치됐다.

바른미래당은 간사인 최도자 의원(비례)과 장정숙 의원(비례)으로 2명이, 평화와 정의모임은 간사인 정의당 윤소하 의원(비례)과 민주평화당 김광수(전주갑, 초선) 2명이 활동하게 된다.


특히 후반기 복지위에서는 전반기 복지위에서 활동했던 위원의 반수 이상이 남아 활동을 계속한다는 점이 눈에 띈다.

전반기 복지위 활동 위원은 기동민, 오제세, 김상희, 전혜숙, 남인순, 정춘숙, 김명연, 김순례, 김승희, 윤종필, 최도자, 윤소하, 김광수 의원 등 13명에 달한다.

직능별로는 약사 4명(김상희, 전혜숙, 김순례, 김승희), 의사 2명(윤일규, 신상진), 치과의사 1명(신동근), 간호사 1명(윤종필) 등이 포함돼 있다.

한편, 보건복지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어 간사 선임과 소위위원을 확정하고 피감기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게 된다.

지난 10일 여·야 원내대표가 합의한 상임위 업무보고는 7월 18일부터 25일까지로 예정돼 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후반기 복지위 22명 확정…전반기 위원 절반 이상 남아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후반기 복지위 22명 확정…전반기 위원 절반 이상 남아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