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사태, 정부대응·먹거리 안전 토론회
오는 3일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서 열려
입력 2013.09.02 10:57 수정 2013.09.02 10:5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일본산 먹거리 안전에 대한 현황을 짚어보고자 국회가 나섰다.

민주당 우원식·이언주·이종걸·장하나·최재천 의원은 오는 3일 오후 2시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 사태, 정부대응 및 대한민국 먹거리 안전한가?’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토론회 주제발제는 동국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인 김익중 교수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과 국내 식품 안전’에 대해서, 시민방사능감시센터 김혜정 위원장이 ‘일본 방사능 오염사태와 정부 대응정책의 문제점’에 대해 발제를 할 예정이다.

이어 진영우 한국원자력의학원 비상진료연구기획부 부장, 박선희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염물질과장, 서균렬 서울대학교 원자핵공학과 교수, 박태현 강원대학교 법학과 교수, 최경숙 차이드세이브 대표가 토론자로 나설 예정이다.

행사를 주최한 이언주 의원(경기광명을․보건복지위원회)은 “후쿠시마 원전사고 방사능 유출로 국민의 불안감이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에서 국가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대한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웃 국가인 중국은 후쿠시마를 비롯한 10개 도현의 모든 식품과 사료를 수입중지하고 있고, 대만은 5개 현의 모든 식품을 수입중지 시키고 있는데 반해 우리정부는 현재 일본 정부가 스스로 출하를 제한한 품목인 농산물 13개 현 26개 품목, 수산물 8개 현 50개 품목에 대해서만 수입 잠정 중단 조치를 취하고 나머지는 모두 수입하고 있다”면서 “수입중단 품목 기준이나 이유 등 이에 대한 설명이 불명확하여 오히려 국민의 혼란만 가중되고 국내산 수산물의 판매에도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의원은 “국가가 유해물질 기준을 정하고 관리하는 취지는 혹시라도 있을 수 있는 위험에 대비하기 위한 것이지 사고로 인해 발생된 방사능과 같은 유해물질에 명백히 오염됐거나 오염 가능성이 높은 식품까지 단기 기준치에 미달한다는 이유로 국민의 식탁에 올리기 위한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방사능은 기준치 이라라도 체내에 축적되기 때문에 섭취하는 양과 빈도 및 섭취 주체의 연령과 건강상태에 따라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달라지기 때문에 먹거리안전이 중요하다”고 토론회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전체댓글 0개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후쿠시마 원전사태, 정부대응·먹거리 안전 토론회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제도]후쿠시마 원전사태, 정부대응·먹거리 안전 토론회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