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물린데 사용하는 약 바로 사용하기
[식약처와 함께 하는 올바른 약이야기 3]
입력 2016.07.28 13:00 수정 2016.07.28 13:11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나들이 철을 맞아 아이들과의 야외 활동이 많아진 만큼 아이들이 벌레에 쉽게 물릴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예년보다 날씨가 일찍 더워지면서 각종 벌레들의 활동이 왕성해지는 시기도 빨라졌다. 특히 아이들은 피부와 면역력이 어른보다 약해 벌레에 물리면 쉽게 피부가 붉어지고 가려워지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벌레에 물리면 벌레의 타액이 피부를 뚫고 들어와 혈관에 유입되는데 이때 벌레 타액에 들어있는 항원 물질 때문에 피부가 붉어지고 가려워진다.

이때 벌레 물린 부위를 긁거나 침을 바르면 이차 감염에 노출되어 피부염으로 악화될 수 있다. 그러므로 아이가 벌레에 물렸을 때 피부를 긁지 않도록 주의시키고 손톱을 짧게 깎아서 이차 감염을 예방해야 한다. 

아이가 벌레에 물렸을 경우에는 먼저 상처 주위를 물과 비누로 깨끗이 씻은 후 증상에 따라 적절한 성분의 약을 사용해야 한다. 특히 벌에 쏘였을 때는 먼저 피부에서 벌침을 제거하는 것이 중요하며 현장에서 침을 제거하지 못한 경우 즉시 병원으로 가서 제거해야 한다.

또한 벌레 물린 후 천명(쌕쌕거림), 호흡곤란, 구토, 설사, 빠른 심장박동, 현기증 등의 전신 알레르기 반응(아나필락시스)이 나타날 경우에도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벌레에 물린 후 증상에 따라 가려움을 없애기 위해서는 히드로코르티손, 프레드니솔론 등 부신피질호르몬제가 함유되어 있는 약을 사용하고, 가려움과 통증이 동반될 경우에는 디펜히드라민, 살리실산, 멘톨, 캄파 등이 함유된 약을 사용한다. 다만, 캄파의 경우, 소아에게 경련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하며, 특히 30개월 이하의 유아에게는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벌레물린데 사용하는 약은 주로 연고제, 크림제, 로션제, 겔제, 액제, 첩부제, 에어로졸제와 같은 외용제이므로 약을 먹거나 흡입해서는 안된다.

약을 사용할 때에는 눈 또는 눈주위, 점막 등에 약 성분이 닿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만일 눈에 들어간 경우에는 물로 씻고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안과의사의 치료를 받아야 한다.

또한 습진이나 옻 등에 의한 피부염, 상처부위, 민감한 피부에는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약을 사용한 후 발진, 발적, 종창, 가려움, 통증, 부종 등의 증상이 나타나거나 5 ~ 6일간 사용해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는 경우에는 약 사용을 즉각 중지하고 의사, 치과의사, 약사와 상의해야 한다. 

사용하는 약의 형태별로 주의할 점은 다음과 같다.

액제의 경우 사용 전에 잘 흔들어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첩부제의 경우 1회 부착 시간은 4~5시간 정도가 적절하다. 특히 피부가 약한 어린이의 경우 동일한 부위에 연속적으로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에어로졸제는 사용 전에 잘 흔들어 사용하되 상처부위로부터 15 ~ 30cm 정도 거리를 두고 분무하고 동일한 부위에 연속하여 3초 이상 분무하지 않아야 한다. 또한 얼굴에 사용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직접 분무하지 않고 손바닥에 분무해서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 밖에 야외 활동 시 아이들이 벌레에 물리지 않도록 긴팔, 긴바지를 입히고 모자를 씌어주어 피부 노출을 줄이는 것이 바람직하며, 외출 시 피부나 옷에 의약외품 기피제를 뿌려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전체댓글 1개
  • 벌침이야기 2016.08.01 13:11 신고하기


    벌에게 쏘였을 적에는 쏘이자 마자 즉시(0.5초이내,가장 빠르게)몸에 박힌 침을 자신의 손톱으로 긁어서 제거해야 벌독이 몸안으로 과하게 들어가지 않아 낭패를 당하지 않습니다.

    신용카드를 사용하려면 주머니에서 지갑을 꺼내고 지갑에서 카드를 찾아 사용하려면 시간이 많이 걸려(수초 이상 수십초,카드가 야외에서 없으면 수시간 걸리므로)그러는 사이 벌독이 과하게 몸속으로 들어가서 사망하게 되거나 치명적인 낭패를 당하여 장례식장이나 병원응급실 매출 올려주는 결과를 초래합니다.

    일부 불순한 의도를 가진 세력들이 종종 잘못된 벌침상식을 가지고 국민생명을 위협하기도 하니 제대로 된 상식을 정통으로 습득하시어 생명보호에 만전을 기하시기 바랍니다.때로는 소방관련 기관에서도 아무 생각없이 불순한 의도를 가진 세력들에게 놀아나기도 하니 믿음이 가지 않다면 직접 실험해 보시기 바랍니다.신용카드로 벌침 뽑다가 사망할 수도 있으니까요.벌에게 쏘였을 적에는 침을 빼내는 도구의 문제가 아니라 침을 얼마나 빨리 빼내는 것이 관건이랍니다.그러므로 인간이면 누구나 항상 몸에 지니고 다니면서 즉시 사용할 수 있는 손톱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빠르게 침을 제거하는 도구랍니다.

    [출처] (정통안전공짜벌침,벌침이야기책 출간) |작성자 공짜벌침 벌침이야기1
    답글 아이콘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벌레물린데 사용하는 약 바로 사용하기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벌레물린데 사용하는 약 바로 사용하기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