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스사용법 간편한 파스, 올바르게 사용하자
[식약처와 함께 하는 올바른 약이야기 10]
입력 2016.05.27 13:00 수정 2016.05.27 12:58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1. 손쉬운 처방으로서의 파스

 

근육이나 관절에 통증이 느껴지면 주변에서 흔히 사용하는 치료제 중 하나가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파스이다. 파스는 근육통, 골관절염 등에 쓰며, 통증이 발생한 부위에 직접 작용하기 때문에 통증 완화에 효과적이다.

파스는 사용하는 방법에 따라 피부에 직접 바르는 액제, 피부에 뿌리는 에어로솔제, 피부에 붙이는 카타플라스마제, 경피흡수제 등으로 나뉜다. 파스마다 성분과 효능, 제형이 다르고, 성분에 따라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어 이를 확인하고 적절히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일반적으로 ‘쿨파스’라 불리는 파스는 ‘멘톨’성분이 들어 있어 혈관을 수축시키고 피부를 냉각시켜 시원한 느낌과 함께 통증을 완화시킨다.

반대로 ‘고추’에서 추출한 성분이 들어 있는 ‘핫파스’는 관절염에 사용하면 통증 부위를 따뜻하게 해주어 혈액순환이 좋아지고 근육의 긴장이 풀려 통증을 완화해준다.

그러므로 관절을 삐어서 부기가 올라오면 쿨파스로 부은 부위를 차갑게 해주고 부기가 빠져도 통증이 계속되면 핫파스로 따뜻하게 해주는 것이 좋다.

[붙이는 파스 안전 사용법]

1. 건조하거나 약한 피부에 부착한 경우 뗄 때 미온수에 적당히 불려서 떼어내면 좋다.

2. 햇볕에 노출되는 부위에 부착한 경우, 의복 등으로 부착 부위를 가려주면 광과민성으로 인한 피부 이상 반응을 예방할 수 있다.

3. 피부 알레르기 방지를 위해 동일 부위에 연속적으로 사용하는 것을 피하고, 가려움증, 발진이나 충혈되어 붉어진 경우 사용을 중지한다.

4. 사우나, 온찜질 전후에는 피부 각질이 약해지고 내피가 손상되기 쉬우니 부착 시 주의한다.

2. 파스 사용 시 주의사항

첫째, 사용하기 전에 파스에 함유된 성분을 확인하도록 한다.

파스에 함유된 성분 중 케토프로펜, 디클로페낙, 피록시캄과 같은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NSAIDs) 성분은 천식발작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이전에 천식을 앓은 적이 있다면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이 중 케토프로펜 성분은 광과민성(빛과 반응하여 독성 또는 알레르기를 발생시키는 성질)으로 인해 피부 발진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파스 사용 중 또는 사용 후 2주까지는 야외 활동을 피하고 외출 시에는 옷이나 자외선 차단제 등으로 사용 부위를 가려 자외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한다.

온열감을 주는 성분인 고추추출물과 노닐산바닐아미드 등을 함유한 파스의 경우, 사용한 피부 부위를 핫 팩, 전기담요 등으로 따뜻하게 하면 화상을 입을 수 있으며, 확장된 혈관을 통해 약물 흡수가 증가하여 이상반응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둘째, 파스를 사용하는 부위를 확인한다.

파스를 사용할 때에는 그 부위를 깨끗이 하고 건조한 상태에서 사용한다. 파스는 피부에 자극을 주어 피부 발진이나 알레르기 등의 이상반응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손상된 피부나 피부질환이 있는 부위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또한 이미 파스를 사용한 부위는 피부가 약해진 상태이므로 동일한 부위에 파스를 반복해서 사용해서는 안 된다. 약물이 눈, 코 등의 점막에 닿지 않도록 하는 것도 중요하다.

점막은 일반적인 피부에 비하여 자극에 약하기 때문에 파스에 함유된 성분이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따라서 파스를 점막 가까이에 사용하지 않으며 파스를 사용한 후에는 손을 깨끗이 씻어 자극성 물질이 남아있지 않도록 해야 한다.

셋째, 파스의 형태에 따라 주의하여 사용한다.

액상형태의 파스는 약물을 바른 후 잘 스며들도록 가볍게 문지른다. 에어로솔제는 사용 전에 잘 흔들어서 20 cm 떨어진 거리에서 적당량을 뿌리고 동일 부위에 연속해서 3초 이상 뿌려서는 안 된다.

액제와 에어로솔제를 사용한 부위는 싸거나 감싸는 등 밀봉붕대법을 해서는 안 된다. 특히 에어로솔제를 흡입했을 경우에는 어지러움, 구역, 기도자극 등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가능한 흡입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며 밀폐된 실내에서 사용한 후에는 반드시 환기를 한다.

또한 고압가스를 사용한 제형이므로 화염을 향해 뿌리거나 불을 사용하고 있는 실내에서 대량으로 뿌려서는 안 된다. 피부에 붙이는 형태의 파스는 사용 후 제거할 때 피부 손상을 주의한다.

파스를 제거 시 한 번에 잡아떼면 피부 표피가 함께 떨어지는 등 피부 손상을 입을 수 있다. 따라서 피부 손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한 손으로 파스를 잡고 다른 손으로 파스 가까이의 피부를 눌러주면서 천천히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파스가 너무 단단히 부착되어 떨어지지 않는 경우에는 1~2분 정도 물에 불린 후 떼어낸다.

넷째, 파스 사용 전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파스는 일반적으로 원인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증상을 치료하는 약이므로 5~6일 정도 사용해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으면 사용을 중단하고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하도록 한다.

또한 약이나 화장품에 의한 알레르기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거나 습윤 또는 짓무름이 심한 경우, 의사의 치료를 받고 있는 경우도 해당된다. 이런 경우에는 파스를 잘못 사용하면 피부가 심하게 부어오르거나, 색깔이 변하고 갈라지기도 하며, 염증이 생기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게 된다.

파스를 사용한 후에도 발진, 발적, 가려움, 부종 등이 나타나거나 천식발작의 초기증상(두드러기, 숨을 쌕쌕거림,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면 사용을 중단하고 의사 또는 약사를 찾아가는 것이 좋다.

전체댓글 2개
  • 물레방아 2021.12.28 17:55 신고하기
    감사합니다
    답글 아이콘
  • 김태욱 2016.05.27 16:25 신고하기
    식약처에서는 전에도 파스는 일반적으로 원인을 치료하는 것이 아니라
    증상을 치료하는 약이라고 얘기하는데 이건 잘못된 설명입니다.
    소염진통제는 염증과 통증을 말초에서 억제하여 치료하는 약제이고
    아세트아미노펜과 같은 해열진통제는 중추에서 생긴 통증을 제거하는
    약으로 보통 진통제라고 하는 증상 해소약이지요.
    파스에 들어있는 소염진통제가 치료제가 아니라면
    항생제를 제외한 거의 모든 약은 치료제가 아니라고 보아야지요.
    파스(첨부제)같은 외용제도 내복약에 있는 성분이랑 같은 성분과 효능을 갖고 있는데.
    오류이니까 바로 잡아야 합니다.
    소비자에게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면 안 됩니다.
    답글 아이콘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파스사용법 간편한 파스, 올바르게 사용하자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학술·임상]파스사용법 간편한 파스, 올바르게 사용하자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