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노스메드, 투자 전문가 '데이비드 송' 컨설턴트 영입…美 자회사 투자유치·기술이전 본격화
약업신문 (약업닷컴)
입력 2022-09-30 10:57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뇌 질환 치료제 신약 기업 카이노스메드는 미국 자회사 패시네이트테라퓨틱스(FAScinate Therapeutics, Inc.)가 현재 논의 중인 기술이전 및 투자유치의 성공적 매듭을 위해 의학박사 및 글로벌 금융·투자·분석 전문성을 겸비한 데이비드 송(Dr. David Song) 박사를 컨설턴트로 영입했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데이비드 송은 한국계 미국인으로 예일대학교 분자생물/생화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명문의대 중 하나인 펜실베니아 대학의 페렐만 의과대학에서 의학박사를 취득하고 경영대학인 와튼 스쿨에서 경제학 박사를 취득한 의료/생명공학 금융전문가다.

금융분야에서는 뉴욕 록펠러 캐피탈 매니지먼트(Rockefeller capital management), 밀레니엄 파트너스(Millennium Partners) 자산운용사에서 제약/의료/생명공학 기업들을 발굴하고 투자 및 자산운용을 직접 진행했다. 글로벌 자산 관리와 투자은행 업무를 담당한 UBS 증권사에서는 바이오의학 분야 선임애널리스트로 활동했다.

시장분석 및 사업화 전략을 포함해 의학/생명공학 분야의 전문분석가로서 역할을 주도했다. 투자 자산운용 분야에서는 15년 동안 공공 및 민간 의료 기업에 대한 우수한 투자 수익을 창출하고 기업 전략과 ESG, 생명공학 그중에서도 헬스케어 영역에서 컨설팅을 수행하며 기관 투자자 및 200개 이상의 의료 관련 네트워크를 형성했다.

카이노스메드는 FAF1 저해제인 ‘KM-819’로 파킨슨병 치료제 개발을 위해 미국에서 임상2상을, 다계통위축증 치료제 개발을 위해 한국에서 임상2상을 실시하고 있다.

카이노스메드 관계자는 “파킨슨병 치료제의 임상2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시점에서 자회사의 투자유치를 성공적으로 매듭짓고 파트너링이나 라이선스 아웃을 통한 기술가치의 극대화를 위해 드림팀을 구성하고 있다”며 “그 첫 번째로 의학 및 경제학 박사면서 바이오 분야의 금융계 전문가인 데이비드 송을 컨설턴트로 모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다양한 인재영입을 통해 회사의 미래 가치를 높여 주주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카이노스메드, 투자 전문가 '데이비드 송' 컨설턴트 영입…美 자회사 투자유치·기술이전 본격화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카이노스메드, 투자 전문가 '데이비드 송' 컨설턴트 영입…美 자회사 투자유치·기술이전 본격화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