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콘셉트 명확해야 K-바이오 알릴 수 있어"
제약바이오협회 엄승인 전무, 바이오USA 후일담 전해
입력 2024.06.11 06:00 수정 2024.06.11 06:03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스크랩하기
작게보기 크게보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엄승인 전무.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올해 한국관은 8개 기관을 합치고 마크를 통일하는 등 한국 제약바이오를 더욱 알릴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이제 동일한 콘셉트의 홍보 등으로 한국의 산업이 무엇이고한국이 무엇을 잘하는지 알릴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국내 제약바이오의 한바탕 무대가 된 바이오USA에서 우리 업계가 더욱 관심받기 위해서는 '한국의 산업자체를 알릴 수 있는 집중화 과정과 콘셉트 확립 과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와 함께 기업들이 향후 세계 시장과 함께 네트워킹을 쌓을 수 있는 다양한 기회도 마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엄승인 전무는 10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전문기자단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열린 바이오USA에 참가한 소회와 향후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를 더욱 시장에서 알릴 수 있는 제언을 전했다

엄 전무는 바이오USA에서 협회를 시작으로 한국보건산업진흥원, K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범부처재생의료기술개발산업단안전성평가연구소, K바이오헬스(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첨단재생의료산업협회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등 8개 기관의 공동 홍보관인 '코리아 바이오헬스허브를 운영하며 한국·미국·일본·인도·유럽연합(EU) 5개국이 참여해 발족한 민·관 합동 '바이오제약연합’ 첫 회의에 배석했다.

엄 전무는 국내 기업을 홍보하는 과정에서 "음식으로 유혹하는 부스에 참가자들이 몰리더라"라는 농담으로 국내 기업도 모객 전략이 필요하다고 운을 띄웠다국내 기업의 참여 비중이 점차 높아지고 있지만 그 과정에서 국내 기업의 시선을 끌 만한 매력적 요소가 없다는 얘기다.

그나마 올해는 각 기관들이 힘을 합쳐 한국관을 운영했지만 더욱 집중도 있는 파빌리온 혹은 인근구역 선정각 홍보관별 콘셉트화 등 여러 측면에서 해외의 상담자 그리고 네트워크 희망 회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필요가 있다는 게 엄 전무 설명이다.

엄 전무는 여기에 국내 제약바이오 업계에서 가장 수요가 많았던 네트워킹 문제 역시 향후 지속을 위해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봤다실제 협회는 코리아 나잇 리셉션을 개최했는데 여기에는 미국 및 호주를 포함한 9개국 내 총 250여개 기업 관계자 600여명이 참여하며 호평을 받았다.

또 한인과학자단체인 'KBioX’ 가 주최한 82-bioX 서밋에 참석하는 동시에 후원으로 학술과 인재정보 교류를 위한 신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나섰다.

협회 일정 역시 샌프란시스코 내 스탠포드 대학의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인 '스파크 프로그램’ 미팅으로 첫 테이프를 끊었을 만큼 국내 제약바이오가 어려움을 겪는 인프라 문제 개선에 초점을 뒀다.

엄 상무는 "단순한 사교적 네트워킹을 넘어 향후 개별 기업의 네트워킹을 유도해 개별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할 것"이라며 "해외 업계와의 네트워킹이 잘 이뤄지도록 관련 사항을 수집하고 제공해야 할 필요성에 동감한다"고 전했다.

또 바이오USA 행사에서 상담과 함께 또다른 축인 학술 관련 컨퍼런스 등의 분석 및 정리 등을 통해 개별 기업의 역량을 키우면서 이를 바탕으로 네트워킹의 중요성 등에도 더욱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엄 상무는 전했다.

실제 올해 컨퍼런스에서는 이미 협회가 진행 중인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 등이 커리큘럼의 상당수를 차지했는데매년 세계 시장의 추이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하는 과정을 거친다면 새 시장 분위기에 맞춰 움직일 수 있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엄 전무는 "업계가 해외 시장과 연계를 이어가려고 하다보면 향후 라이선스 계약이나 공동 개발 등 많은 협업 기회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 "협회 최종 목표는 각 업체들에게 최대한 많은 기회를 제공 하는 것인데어느 정도 달성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인기기사 더보기 +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인터뷰] "콘셉트 명확해야 K-바이오 알릴 수 있어"
아이콘 개인정보 수집 · 이용에 관한 사항 (필수)
  - 개인정보 이용 목적 : 콘텐츠 발송
- 개인정보 수집 항목 : 받는분 이메일, 보내는 분 이름, 이메일 정보
- 개인정보 보유 및 이용 기간 : 이메일 발송 후 1일내 파기
받는 사람 이메일
* 받는 사람이 여러사람일 경우 Enter를 사용하시면 됩니다.
* (최대 5명까지 가능)
보낼 메세지
(선택사항)
보내는 사람 이름
보내는 사람 이메일
@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
약업신문 타이틀 이미지
[산업][인터뷰] "콘셉트 명확해야 K-바이오 알릴 수 있어"
이 정보를 스크랩 하시겠습니까?
스크랩한 정보는 마이페이지에서 확인 하실 수 있습니다.
Copyright © Yakup.com All rights reserved.
약업신문 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