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것이 사상의학이다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한방

소음인의 건강식…닭고기

기사입력 2003-03-06 09:00     최종수정 2006-09-21 18:52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생식기능 강한 소음인…`열한' 체질
오리-양인, 닭-음인이 섭취해야


닭은 어깨인 날개가 크고 다리가 가늘은 것으로 보아 소양인 체질에 속한다. 소양인은 중상초인 비장에 속하는 어깨가 크고 하초인 신국에 속하는 다리가 가늘고 허약하여 잘 넘어진다.

오리는 싸움오리가 없으나 닭은 싸움닭이 있다는 것은 오리는 음체질이고 닭은 양체질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오리는 양인이 먹어야, 닭은 음인이 먹어야 건강해지는 것이다.

인간은 상대적으로 약한 부위를 보완하여 건강을 유지하려한다.

소음인의 체질은 신국기능이 강하여 하초에 속한 신장 대장 생식기 입 방광 뼈의 비장기능이 보다 강하며 중상초에 속한 어깨 유방 배면 위 눈 근막이 약하고 저하되어 있다. 그래서 중상초가 강하고 하초가 약한 닭은 소음인이 먹어야 건강이 유지된다.

소양성인 닭은 양이 많고 음이 적어 새벽에 잠에서 깨어나 새벽 시간을 알리는 시계역할을 하였으며 동트는 아침을 알려주며 어두움과 암울함에서 새로운 희망이 오는 것을 상징하는 것을 보아 인간사회에서의 소양인은 사회사업이나 자선사업을 하여 새로운 희망을 주는 직업이 적성에 잘 맞는다.

소음인은 내장이 차고 피부가 열한 체질이다. 인체는 여름에 혈액이 피부쪽으로 나아가 속은 伏飮상태가 되어 냉하여지고 피부는 혈액이 바깥쪽으로 이동하여 열성을 띠게된다. 이처럼 여름계절에는 인체가 소음상태로 되기 때문에 땀이 나서 망양증이 되는 경우에 삼계탕은 여름보약으로 선호된다.

인삼도 소양성이고 닭도 소양성이므로 여름에 지치는 사람과 소음인에게 좋은 건강보양식 이다.

소음인이 설사를 하는 경우에 한방방제로 이중탕을 사용하는 이유는 인삼(人蔘) 백출(白朮) 감초(甘草) 건강(乾薑) 등의 처방약물이 뜨겁고 따뜻한 약물로 속을 덥혀주는 약물이기 때문이다. 보통 인삼을 사용할 때 인삼노두를 닭에게 먹이는 이유는 땅위에 올라온 노두는 차고 땅속에 묻힌 인삼의 몸체는 뜨거운 것으로 보아 소양성인 닭이 寒한 노두를 먹어 木氣를 보충시켜 발육이 잘 되도록 하는 것으로 보면서 음양의 세계는 오묘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긴급 전문가 인터뷰] 코로나19 '판데믹' 지정 초미관심...확산 억제 방안은

우정바이오 천병년 대표 "모든 상황,장소에서 '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Pharmaceuticals in korea 2020

Pharmaceuticals in korea 2020

약업신문은 최근 영문판 ‘Pharmaceuticals in korea ...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