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암환자 100만시대 대체요법에서 답을 찾다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기고

<13> 항암 대체요법의 적용 - 식이요법 1

기사입력 2013-09-04 10:20     최종수정 2013-09-04 18:02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정일훈 엘란비탈 연구소장▲ 정일훈 엘란비탈 연구소장

암 관리에 있어서 식이요법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다. 사실상 항암대체요법의 절반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 중에서도 고른 영양섭취는 암 관리의 기본이라 할 수 있다. 어느 연구 결과를 보면 암 환자의 60% 가까이가 영양실조 문제를 겪고 있다고 한다. 또 이중에서 20% 정도는 영양실조로 인해 사망에까지 이르게 된다. 암 때문에 사망하는 것이 아니라 굶어서 죽는다는 것이다. 암 치료의 최 일선에 있는 병원은 물론이고, 대체요법 전문가들과 암 환자의 가족에 이르기까지 암 환자의 영양에 대한 기본적인 지식을 습득해야 하는 이유다.

일단 암이 발병하면 음식을 제대로 먹을 수 없게 된다. 심리적인 좌절감에 따른 우울증이 오게 되고, 항암 치료과정에서 나타나는 각종 부작용 역시 영양섭취를 어렵게 하는 요인이다. 또 암 세포자체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 뇌에 영향을 미쳐 입맛에 변화를 가져온다는 주장도 설득력을 얻고 있다.

입맛이 없기 때문에 음식을 적게 섭취하거나 거부하게 되고, 이는 체중감소와 체력저하로 연결된다. 체력이 급격히 저하된 암 환자는 무슨 일을 하든 쉽게 지치게 되고, 요리나 밥상차림과 같은 간단한 신체활동까지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된다. 이는 또 다시 음식섭취를 줄이는 악순환으로 이어진다. 실제로 결장암, 전립선암, 폐암 환자의 절반 이상이 체중감소를 경험하고, 췌장암과 위암환자는 80% 이상이 체중감소를 호소한다.

암 환자가 영양결핍에 걸리는 요인을 몇 가지로 정리하면 먼저 피로감을 들 수 있겠다. 피로감은 암 환자에게 나타나는 가장 흔한 증상으로 통증과 스트레스가 주원인이다. 피로감을 이겨내고 음식을 먹기 위해서는 음식을 조금씩 자주 먹고, 기분이 비교적 좋을 때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배려해주어야 한다.

두 번째는 오심과 구토다. 속이 메스껍고 자꾸만 토하게 되면서 음식 먹는 것을 거부하는 경우가 나타난다. 이는 화학치료, 혹은 방사능치료와 연관이 있다. 오심과 구토가 심한 경우는 음식을 조금씩 자주 먹고, 수시로 찬 얼음조각 등을 물고 있으면 도움이 된다. 너무 자극적이거나 뜨거운 음식은 가능하면 피하고, 편식으로 치우치지 않도록 조심한다.

세 번째는 입안이 헐어버려 음식을 먹기 어려워지는 증상이다. 특히 항암치료 중에 수반되는 증상이다. 항암제는 암 세포의 특성에 착안해 분열이 빠른 세포를 공격하도록 되어있다. 이 때문에 분열이 비교적 빠른 머리카락이나 입안의 상피세포가 타격을 입게 된다. 따라서 입안이 빨갛게 헐고 타는 듯한 통증이 나타나곤 한다. 이 경우는 되도록 부드러운 음식을 먹고, 빨대를 사용해 삼키기 쉽게 하면 도움이 된다.

네 번째는 입맛의 변화를 들 수 있다. 암환자 중 다수가 미각을 상실하는 경우를 볼 수 있다. 특히 소금과 설탕을 인지하지 못하고 어떤 음식이든 떫거나 금속성의 맛이 난다고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육류를 혐오하게 된다. 이 경우는 식사를 거르지 않도록 최대한 노력을 기울여야한다. 새콤한 과일이나 허브 등이 도움을 줄 수 있다.

다섯 번째는 변비다. 주로 오피오이드 진통제로 인해 변비가 나타난다. 변비가 생기면 자연스럽게 입맛을 잃게 되고 식사에 대한 두려움이 생긴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면 통곡물이나 야채 등 섬유질 많은 음식이 답이다. 또 물을 가능한 많이 먹고 가벼운 신체활동도 병행해야 한다. 가스를 유발하는 탄산음료나 브로콜리 등 십자화과 식물은 먹지 않는 것이 좋다.

명심할 것은 영양실조가 암을 관리하는데 가장 위협적인 요인이 된다는 것과 모든 암환자가 잠재적인 영양실조의 위협에 노출되어있다는 것이다. 암이라는 질병 자체가 그렇고, 그 치료 과정에서도 영양섭취를 방해할 수 있는 부작용이 매우 흔하다. 따라서 암 관리를 위해 반드시 영양적인 접근을 해야 한다는 것을 명심하자. 항암식품을 통해 암을 관리하는 것도 물론 중요하지만 그 이전에 영양실조가 오지 않도록 양질의 고른 영양을 섭취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미래 신종 팬데믹 대비 가능한 혁신적 면역 백신 개발"

한국의 강점과 혁신을 활용해 국제보건을 위협하...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20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

2020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

2020년판 한국제약바이오기업총람은 상장(코스닥/코스...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