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3> 마지막 워싱턴 약국 일기

이덕근 CVS Pharmacy, Chief pharmacist

기사입력 2018-02-28 09:40     최종수정 2018-03-06 15:24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이덕근 CVS Pharmacy, Chief pharmacist ▲ 이덕근 CVS Pharmacy, Chief pharmacist
나랑 동년배인 미스터 젠킨스가 Amoxicillin Tablet 500mg 처방을 들고 왔다. 치과에서 받아 온 처방이다. 의사가 치과 처치 후 1알씩 하루에 3번 먹으라고 7일치를 처방하였다. 재빨리 조제하고 약을 미스터 젠킨스에게 전해 주는데 미스터 젠킨스가 왜 의사 처방대로 Tablet을 안 주고 capsule을 주냐고 항의한다.

Amoxicillin Tablet이 마침 없고 캡슐이나 정제나 별 차이 없으니 걱정하지 말고 그냥 드시라하니 미스터 젠킨스는 No, 의사 처방 대로 정제를 달라 한다. 그래서 주문해서 다음날 주기로 했다. 참 까칠하기는.

정제와 캡슐. 중국집의 짜장면과 짬뽕처럼 약국의 영원한 라이벌이다. 짜장면과 짬뽕처럼 어느 것이 더 좋다고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서방형 같은 특수 정제나 특수 캡슐이 아니면 정제나 캡술이나 생체에서 흡수 되는 생체 이용율에 큰 차이는 별로 없기 때문이다.

나이가 들면 호르몬 분비가 줄어들면서 좀 까다로워지고 작은 일에 분개도 하고 반대로 우울해지거나 감정이 연약해지기도 하는데 약국에 오시는 분들이 대부분 나이 드신 분들이라 그러신 분들이 있다. 나도 나이가 들면서 남성 호르몬 감소의 영향인지 요즘 내가 좀 센티멘털해지는 것을 느낀다.

전에 없이 드라마를 보고 눈물이 고이질 않나, 올림픽 경기를 보면서도 감격에 겨워 울컥해 한다. 특히 이번 평창 올림픽을 축하하기 위해 남쪽으로 내려온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의 공연을 보면서 나도 모르게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연주는 감미로왔고 노래는 아름다웠으며 메시지는 훌륭했다.

아내는 몇 번이나 공연을 반복해서 보고 있는 나에게 마치 이산가족 같다고도 했다. 나는 아내에게 내가 직계 가족을 북에 두고 온 이산 가족은 아니지만 남북이 갈라진 나라의 한 쪽 시민으로 나도 모르게 분단의 아픔을 절절히 몸으로 느끼고 있나 보다 했다. 벌써 70여 년이나 됐다고.

어떤 이는 그들이 촌스럽다고도 하고 이질적이라고도 하는데 그래도 그들은 미국 말도 아니고 일본 말도 아니고 우리와 같은 말로 노래하고 있지 않은가라고 반문하고 싶다. 이를테면 정제와 캡슐제 정도의 차이일 뿐, 정제와 주사제 만큼의 차이는 아닌 것이다. 절정은 남쪽 가수 서현과 북쪽 가수가 같이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부를 때였다. 난 TV 앞이지만 일어나서 박수를 쳤다.

북한에 가 봤으면 좋겠다. 나아가 평양에 통일약국을 열었으면 좋겠다. 그냥 내가 통일을 위해 조금이라도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작은 일이라도 하고 싶다. 이 겨레 살리는 통일, 이 나라 살리는 통일을 위해서라면...

10년간 '닥터리의 워싱턴 약국 일기'를 애독해 주신 독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 드립니다.  '통일 약국 일기'로 다시 찾아 뵙기를 희망하면서 아쉽지만 이 연재를 여기서 마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십시오.

dugkeun7@gmail.com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알타리 추천 반대 신고

일상과 관련하여 약에 대한 지식을 재미있게 풀어주셨는데 아쉽내요. 늘 건강하시고 빠른 시일 내에 다시 뵙기를 바랍니다. 지금까지 연재하신 것을 책으로 내실 생각은 없으신지요? (2018.03.28 18:20)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 1

등록

이덕근
고맙습니다. 책으로 낼 생각은 있습니다만.. (2018.03.29 04:31) 수정 삭제

병원약사 추천 반대 신고

너무나 아쉽습니다... 좋은 칼럼 연재해 주셔서 마음 속으로 저도 모르게 약사님을 롤 모델로 삼았던 것 같습니다. 건강하시고 언젠가 뵙게 되면 꼭 인사드리고 싶습니다.! (2018.03.08 18:05)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 1

등록

이덕근
고맙습니다. (2018.03.22 12:06) 수정 삭제

이효상 추천 반대 신고

그동안 재밌고 유익하게 읽던 컬럼인데 아쉽습니다. 문재인 정권에서 힘들지만 통일의 물꼬를 트고 있으니 좋은 일 있으리라 믿습니다. 항상 건강하십시오. ^^ (2018.03.07 19:08)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 1

등록

이덕근
고맙습니다 (2018.03.08 08:20) 수정 삭제

다봄 추천 반대 신고

이덕근 약사선생님, 늘 건강하시고 다음 통일 평양에서의 연재도 필독하겠습니다! (2018.03.05 16:0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 1

등록

이덕근
곧 그날이 오겠지요. 고맙습니다. (2018.03.06 08:04) 수정 삭제

bluesky 추천 반대 신고

동감입니다. 그게 우리도 시간 내어 평창에 다녀 온 이유입니다. 통일에 기여하는 올림픽에 동참하고 성공을 기원하는 의미에서.. (2018.03.05 14:44)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 1

등록

이덕근
평창에 못가본 사람으로 님이 몹시 부럽습니다. 하지만 평양은 제가 먼저 가 볼지도 ㅋㅋㅋ . 고맙습니다. (2018.03.06 08:11) 수정 삭제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티쎈트릭 ‘PD-L1 발현율’ 삭제, 환자들에 큰 도움될 것”

강진형 교수 “선택지 다양화는 좋은 소식…더 넓은 ...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2019브랜드북" 대한민국 화장품이 K-코스메틱의 이...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