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류 천일야화 미인탐방 2부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36> 황진이(黃眞伊) <제7話>

편집부

기사입력 2017-01-11 09:36     최종수정 2017-01-11 09:42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추풍낙엽처럼 진이의 신분이 하루아침에 나락으로 떨어졌다. 사대부집 딸에서 서녀(庶女)가 되었다. “너는 다리 밑에서 주어온 계집애야!”로 놀려대던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 기생의 어미에서 태어나 그동안 사대부집에 들어와 호의호식하며 컸으니 이제 제자리인 서녀로 돌아가라는 것이다.


발단은 이러하다. 지체 높은 사대부집에서 청혼이 들어왔는데 그 자리를 동생인 난이한테 양보하라며 출생의 비밀을 털어놨다. 서녀가 어떻게 사대부집 옥골선풍의 총각의 신부가 될 수 있느냔 것이다. 그때서야 진이도 자신의 출생 비밀을 알게 되었다.

집을 나온 진이는 하늘아래 천애고아 신세다. 게다가 진이는 갑작스런 충격으로 앞이 희미하게 보이기 시작하였다. 뿌옇게 안개가 끼여 상하좌우가 분간이 되지 않았다. 진이는 직감으로 경이오빠와 동생난이와 자주 찾았던 실상암쪽을 향하여 걷기 시작하였다. 그런데 누군가 뒤에서 따라오는 발자국 소리가 들렸다. 성숙한 처녀의 몸이다. 아침 일찍 집에서 나온 진이는 해질 무렵 실상암에 도착하였다. 주지는 어떻게 알았는지 진이를 반갑게 맞아주었다. 뒤따라온 발자국 주인공은 실상암까지 따라왔다. 뒤따라오던 주인공은 황진사집을 드나들며 살림살이를 사 나르던 저잣거리 총각이다.

덕구(德玖·가명)다. 그는 비록 사농공상(士農工商)중 상에도 들지 못하는 천민이지만 허우대는 사대부도 부러워 할 헌헌장부다. 진이도 사춘기가 지난 여자로서 사내를 볼 줄 아는 나이가 되자 그가 집안에 오갈 때면 그의 시선이 덕구의 가슴에 가 머물 때가 한두 번이 아니었다.

그런데 지금 진이가 사대부집 딸에서 서녀로 신분이 바뀌어 집을 내쫓기다시피 하여 나서는 길에 그가 따라온 것이다. 대문을 나서자 기다렸다는 듯이 대여섯 발자국 뒤에서 따라붙기 시작하여 실상암 관음굴 앞에 도착할 때까지 말 한마디 없이 두 사람은 걸었다.

짧은 가을 해가 떨어지고 어둠이 찾아오고 있었다. “너는 집에 돌아가지 않고 나를 계속 따라오면 어쩌자는 거냐?” “아씨, 아씨를 혼자 두고 제가 어떻게 그냥 돌아갈 수 있겠어요?” “그게 무슨 소리냐? 네가 왜 내 걱정을 하느냐! 어서 당장 돌아가거라...” 묵묵부답이다. 진이는 대답이 없자 뒤를 돌아봤다. 사내는 덕구로 대답대신 계속 걸어와 진이의 눈앞에 와 섰다. “돌아가지 않고 내말이 말 같지 않게 들리느냐?” “아씨 제가 돌아가도 될까요?” 둘이 옥신각신하고 있는 사이에 어떻게 알았는지 주지스님이 나왔다.

현암(玄岩·가명) 주지는 비몽사몽에 황진사가 나타나 밖에 좀 나가보게 하고 사라져 밖으로 나와보니 진이와 덕구가 입씨름을 하고 있는 것이다. 실상암은 사월초파일 등에 황진사가 넉넉한 시주를 하여 인연이 돈독한 관계다. “젊은이들은 날이 저물었으니 안으로 들어가 쉬게나... 지금 다시 마을로 돌아가긴 너무 늦었어! 해가 지면 여긴 맹수들이 날뛰어 여간 위험하지 않아. 어서 안으로 들어가시게....” 현암 주지스님은 둘을 떠밀다시피 하여 안으로 들여보냈다.

점심도 거른 그들은 주지스님이 준 저녁밥을 맞바람에 게 눈 감추듯 먹어 치웠다. 아직 어둠이 깔리지 않았는데 벌서 관음굴 쪽에서 부엉이가 울었다. 부엉이 울음소리 사이엔 간간이 늑대 울음소리도 들려왔다.

산사(山寺)의 밤이다. 진이는 산사의 자신이 믿어지지 않았다. 꿈속을 헤메고 있는 자신같아 손으로 두 뺨을 꼬집어 보았다. 분명한 현실이다. 이때 맞은편에 앉아있던 덕구가 “아씨 이 덕구는 문밖에서 잘 터이니 아씨는 편히 주무세요...” 라고 말하고 밖으로 나갔다. “아니다. 밤 바람이 차니라! 이곳에서 너도 자려무나...” 다 자란 남녀가 한방에서 잘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 진이는 즉흥적으로 한 말이다. “아니 될 말이예요! 이 방에선 진이아씨 혼자 주무시고 소승도 대웅전에서 자렵니다...” 산사의 좁은 공간에서 젊은 남녀의 잠자리를 정리해 주고 주지스님은 대웅전으로 갔다.

사실 덕구도 진이 말대로 못이기는 척 같은 방에서 자고싶다. 하지만 자신이 한 말도 있고 주지스님도 자리를 비워주며 진이 혼자 조용히 편안하게 잘 분위기를 만들어 주는데 덕구도 마음과는 다르게 밖으로 나왔다.

밤하늘엔 별들이 총총하다. 밤바람에 거목들이 부딪치는 소리가 이름 모를 산짐승들의 울음소리처럼 들렸다. 덕구가 갑자기 무서운 생각이 들고 소름까지 끼쳤다. 밤바람이 제법 차갑다. 밤이 깊어지자 오슬오슬 추위에도 덕구는 소르르 잠이 왔다.

잠이 들면 안 된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눈이 자꾸 감겼다. 진이를 지키려는 뜨거운 마음에서 산사까지 따라왔는데 산짐승들이 울어대는 깊은 밤에 잠이 들면 안된다는 생각을 하면서도 밀물처럼 밀려드는 좋음엔 속수무책이다.

어느 때쯤인가 덕구의 어깨에 무거운 짐처럼 눌려옴을 느꼈다. “누구얏!” 소리치며 본능적으로 벌떡 일어났다. 덕구는 순간적으로 산짐승이 자신을 덮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던 것이다. “ 나다. 잠이 안와서 밤하늘의 별이라도 보고 있으려고 나왔느니라!” 덕구의 어깨에 몸을 의탁했는데 놀라 단발마를 토해냈다.

덕구는 가슴이 뛰고 마음이 진정되지 않았다. “사내가 그만한 일에 그렇게 화들짝 놀래서야?” 진이가 다시 덕구의 어깨에 몸을 의탁하였다. 덕구의 코에 진이한테서 풍겨 나오는 신비스런 향기(仙香)에 넋을 잃을 지경이다.

덕구의 고함소리에 주지스님도 대웅전에서 나왔다. 진이를 가운데로 덕구는 왼쪽에 주지스님은 오른쪽에 앉았다. “이곳은 가을이지만 곧 초겨울이 됩니다. 산사의 암자가 협소하고 불편하시더라도 참고 견디세요! 며칠을 지내보면 곧 적응이 될 겁니다...” 주지스님은 다시 대웅전으로 들어갔다. “진이아씨, 아씨도 방으로 들어가셔서 주무세요. 밤이 깊었습니다.” 덕구는 진이를 떠밀다시피 하여 방으로 들여보냈다.

진이는 덕구 손이 옆구리에 닫자 순간적으로 가슴이 뛰고 얼굴이 달아올랐다. 덕구 역시 옷 속이지만 말랑한 진이 살이 손에 느껴오자 정신이 혼미해지고 밀려왔던 잠이 은하수 밖으로 도망갔다. 진이도 방으로 들어갔으나 쿵쾅거리는 가슴으로 깊은 잠에 빠져들지 못하였다. 문밖 덕구도 대웅전 앞을 서성대며 밤을 샜다. 그들은 지금껏 평소의 진이와 덕구가 아님을 동시에 느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문케어 추진동안 '의료수가 문제' 집중지적 할 것"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내년 하반기까지도 복지위 활...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쿠싱병의 조기진단과 치료

쿠싱병의 진단과 치료 (김성운) / 약물요법 (박현아) / 약품정보 (방준석) / 핵심복약지도 (정경혜)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7년판 화장품연감

2017년판 화장품연감

본문소개뷰티누리(화장품신문)가 20여 년 만에 화장품...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