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들 열두띠 이야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21> 보석을 닮은 세련된 아름다움 - 辛金

기사입력 2010-04-20 11:01     최종수정 2010-04-20 11:03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辛은 가을 추수의 계절로 거두어 들이고 마무리 잘하며 변혁을 좋아하고 바꾸기를 잘하며 新이 되어 새것을 좋아한다.
辛(신)의 속성은 金이요 庚金(경금)과는 陰(음)과 陽(양)의 관계에 속하고, 庚(경)이 원석이라면 辛(신)은 금이나 은처럼  아주 진귀한 제련된 금에 속한다.

辛金의 사람은 보석을 닮아 피부가 희고 깔끔하며  용모가 예쁘며 수려하다. 감수성이 예민한 듯해도 속으로는 뾰족하고 야무지다. 辛은 광채지상(光彩之象)으로 유행을 앞서가는 세련된 사람들이 많다. 辛金은 보석 흰색  기관지 침 가을 등의 의미가 있다. 하늘에서는 서리가 되며 땅에서는 珠玉이다.

辛金의 성질은 섬세하고 깔끔하며 약해 보이는 듯하지만 속으로는 단단하고 야무지다. 이 사람은 부드러우면서도 예리한 면을 동시에 가지고 있어서 정에 좌우되는 듯 보여도 매사를 처리할 때 정확하고 단호하다.

한편 종혁지상(從革之象)이 서려 자존심이 지나치게 강하거나, 외곬으로 시야가 좁아 자아도취에 빠져 눈총을 받거나 비난의 대상이 될 수 있다.

辛日에 태어난 사람은 이래도 좋고 저래도 좋은 만고강산 기질보다는 꼬장꼬장하고 날카롭고 예리한 성격이 많으며 어떤 급한 판단력이 필요할 때 그의 머리는 번개같이 회전하게 되고 또한 시행착오를 일으켰을 때는 번개같이 돌변하여 아부 아첨 교태로 사람을 매혹하는 재능은 타의추종을 불허한다.

辛日生의 사람에게는 눈에 들기도 어렵고 비위 맞추기도 어렵다. 그런가 하면 까다로우면서도 부드러운 양면성을 갖고 있다.
매사를 처리할 때 정확하면서도 치밀하고 단호하게 처리하는 경향이 있다. 

庚金이 꾸밈없고 우직한 반면 辛金은 서릿발과 같은 면이 있으나 세련된 매력이 있다. 항상 새로운 것을 추구하며 멋을 아는 장점이 있어 외모에 신경을 많이 쓰며 정확한 기획 능력과 계산능력이 뛰어나다.

辛金은 陰金이며 보석과 같으므로 흙에 묻히는걸 싫어한다. 이는 흙에 묻힌 보석은 광채가 빛을 잃음과 같기 때문이다.
土가 많아 埋金되면 금실무성(金實無聲)되어 무능무력하다. 또한 辛은 그 모양이 십자가를 지고 선 것과 같아 궁지에 몰리거나 신고(辛苦)한 삶을 경험하기도 한다.

辛은 면도날, 주사바늘에도 비유된다. 그래서 辛은 날카로운 면도날과 같은 면이 있어 乙木 어린나무, 잡초를 보면 가차없이 잘라버린다.

현침살이라하여 이날에 태어난 사람은 간호원이나 침술하는 사람도 많이 있다. 십간중의 제일 깔끔하고 단단한 다이아몬드와 같아 멋쟁이나 이런 냉정하고 단단한 辛金도 태양 같은 丙火 남성을 보면 스르르 녹아 눈물이 되니 세상에 영원한 강자 없고 또한 영원한 약자는  없다.

辛金인 그대~
우람한 바위돌 밑에서 번쩍 빛나는 차돌맹이 하나도
角을 세우고 모양을 갖추면 보물이요,
수천 수만년 물밑에서 씻기고 깎이어 모양을 갖추면 보물중의 보물이라.
임자를 만나면 필경 그대는 고대광실 높은 집 상좌에 앉아 대접받으며 살리라.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제약·약학' 망라한 역사기록, 이제야 첫술 떴다"

서울대 심창구 명예교수 …'한국약학사' 발간의 주인공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만성 C형 간염 치료의 최신지견

만성 C형 간염의 치료 / 김형준 / 약물요법/ 오윤경 / 약품정보/ 유소현 / 핵심복약지도/ 정경혜

약업북몰    신간안내

Pharmaceuticals in Korea 2017

Pharmaceuticals in Korea 2017

한국제약산업 정보 집대성한 영문책자 - 외국현지 박...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