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환성 박사와 떠난 30일간의 남미일주

기사입력 2007-04-26 11:53     최종수정 2007-04-26 15:22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 Ushuaia에서 찾아본 펭귄의 섬

△ Ushuaia에서 찾아본 바다표범과 폥귄 들의 천국

△ Argentin 남단의 Tierra del Fuego 국립공원  

△ 91,000톤에 3,000명의 고객과 승무원이 승선하는 Cerebrity Infinity 호

△ 마젤란 해협을 벗어난 후 비글 해협을 따라 북상하면서--

△ Chilian Fjord (칠레 피요르드) 의 절경

△ 남위 52도에 위치한 Punta arenas/ Chile 의 팽귄 보호구역

△ Puerto Monto / Chile 의 독일인 최초 이주 기념촌락

△ Chile 수도의 관문인 Valpareiso 해변

△ Valpareiso에서 볼 수 있는 후니쿨라(노래 제목으로 많이 듣던 이름이다)

△ Chile 의 수도인 Santiago, 멀리 안데스산맥의 자락이 보인다.

△ Santiago의 성모 마리아 상

△ 잉카제국의 수도였던 Cusco / Peru, 택시로 운명이 바뀐 티코의 인기가 최고란다. 

△ 2,400 미터의 Urubamba / Peru에서 만난 잉카의 후예들, 그들도 우리와 같이 몽고반점이 있단다.

△ 잊혀진 채로 남아 있다가 발견된 잉카의 공중도시, Machu picchu/ Peru

△ 구름, 안개 그리고 비가 잦은 Machu picchu


△ Ica / Peru에서 찾아 본 사막의 모래산과 오아시스

△ Mexico city 에 있는 마야문명의 유적인 태양의 신전으로 불리우는 피라미드


△ Argentina 사람인 체 게바라가 더 유명한 Habana / Cuba

△ 마야 문명의 유적인 Chichenisa 의 피라미드, Cancun / Mexico

△ 가뭄이 들 때 마다 예쁜 소녀들을 제물로 바쳤다는 마야의 물웅덩이, 깊이가 25미터란다.  Cancun / Mexico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광고)제니아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변종 ‘코로나19’ 무력화시킬 치료제와 예방제 개발 기대감

국내 코로나19 유행 초기에는 S형(A)과 V형(B)이...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2019브랜드북" 대한민국 화장품이 K-코스메틱의 이...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