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음인의 주거생활

기사입력 2003-04-14 09:00     최종수정 2006-10-19 11:17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폐 작고 간 큰 태음인 전원 삼림욕 적합
숲속 정유성분 통변효과 커 습관병에 좋아


우리나라는 사계절이 뚜렷하다. 그러므로 집 문화도 이에 맞게 발달해왔으며 계절에 따라 한, 냉, 온, 열의 조절이 잘 되도록 이루어져 있다.

우리의 전통 한옥은 일반적으로 나무와 흙으로 만들어져 있어 나무는 목(木)이고 흙은 토(土)로 하늘은 천(川) 땅을 토(土)로 보면 인간은 목(木)이다. 그러므로 인간은 집이 곧 숲 속(木과 土)으로 숲 속에서 사는 것으로 보면 된다.

이런 전통한옥은 한국의 체질의 대부분(50%) 을 차지하는 태음인에게 맞는 가옥이다

태음인은 폐가 작고 간이 크므로 산소가 작은 곳과 공기가 청량하지 않다면 폐기능의 저하로 원기(元氣)가 돌아가지 않아 혈의 순행이 이루어지지 않는다. 태음인은 혈관계질환이 사상체질 중 가장 많이 나타난다.

한국의 인구 구성 중 태음인이 50%로 산간벽지의 경상도에서 많이 태어나는 것으로 보아 숲 속의 삼림욕을 하면서 자라났다고 보면 된다.

특히 숲에서 생기는 특유의 정유성분은 거담과 통변의 효과가 크며, 공기 중 작은 먼지가 정유성분과 함께 호흡될 경우 먼지의 80%가 정화되는 등 심폐기능 강화에 탁월한 효과가 있어 폐기능이 약한 태음인에게 아주 좋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미래 신종 팬데믹 대비 가능한 혁신적 면역 백신 개발"

한국의 강점과 혁신을 활용해 국제보건을 위협하...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20한국화장품기업총람(기업용...

2020한국화장품기업총람(기업용...

“한국화장품기업 모든 정보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