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재훈의 알아두면 쓸데있는 신비한 약이야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약사·약국

<17> 술 마신 뒤 타이레놀 정말 안될까

정재훈 약사

기사입력 2018-09-05 09:40     최종수정 2018-09-05 11:32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정재훈 약사▲ 정재훈 약사
술 마신 뒤 타이레놀은 절대 안 된다는 말은 사실일까? 당연히 그렇다고 믿어왔다면 글을 끝까지 읽어보자. 먼저 정답부터 공개하면 사실이 아니다. 술 마신 뒤 타이레놀을 먹어도 될 때가 있고, 약 복용을 피해야 할 때가 있다.

술을 얼마나 마시느냐, 마신 뒤 어느 시점에 약을 복용하느냐, 술을 얼마나 자주 마시느냐, 타이레놀을 얼마나 자주 복용하느냐에 따라 답이 달라진다. (아세트아미노펜이라는 성분명보다 타이레놀이란 상품명에 익숙한 분들을 위해 글에서 상품명을 쓰기로 한다.)

이야기는 복잡하다. 타이레놀은 간에서 크게 두 가지 경로를 거쳐 대사, 배설된다. 약이 대사된다고 하면 어렵게 느낄 수 있지만, 쉽게 말하면 간에서 약을 청소하는 과정이라고 보면 된다. 타이레놀은 글루쿠론산이나 황산처럼 물에 잘 녹는 물질에 결합시켜(conjugation) 소변으로 내보내거나 또는 간의 대사효소(CYP2E1)에 의해 산화시킨 다음 글루타치온을 붙여 내보낸다.

문제는 이때 산화반응으로 만들어지는 NAPQI(N-acetyl-p-benzoquinoneimine)라는 물질이 강한 독성을 나타낸다는 것이다. 다행히 건강한 성인이 타이레놀을 하루 최대 복용량인 4000mg 이하로 복용할 경우에는 거의 대부분(95%)이 무해한 글루쿠론산, 황산 결합형으로 배설된다.

하지만 나머지 소량은 들어온 그대로 빠져나가거나 독성물질인 NAPQI로 변하는 단계를 거친다. 매일 같이 술을 마시는 사람은 간이 더 열심히 일해야 하니 대사효소가 더 많이 만들어지는데 이런 상황에서 타이레놀을 복용하면 이로 인해 독성물질도 더 많이 만들어진다. 하루 세 잔 이상 술을 마시는 만성 음주자의 경우 특히 위험하다.

그런데 술을 마신 직후에 타이레놀을 복용하면 상황이 달라진다. 이때는 반대로 독성물질이 더 적게 생성된다. 타이레놀과 알코올이 간의 대사효소를 두고 경쟁할 때 간 대사효소의 선택을 받는 것은 주로 알코올이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간이 알코올 해독에 바빠 타이레놀은 거들떠보지 않는 셈이다. 술 마신 직후 타이레놀 복용은 괜찮을 거 같기도 하다.

하지만 술 마신 다음날 머리가 아프다고 두통약을 찾을 때는 다시 한 번 생각해봐야 한다. 알코올을 제거하고 난 뒤에도 간 대사효소는 증가된 상태를 잠시 유지한다. 이때 타이레놀이 들어오면 독성물질이 평소보다 더 많이 생긴다.

술이 깨고 나서 18-24시간 동안은 이러한 일시적 독성물질 증가가 계속된다. 개인 차가 있지만 평균적으로 소주 한 잔을 마시면 깨는 데 1시간이 걸린다고 할 때, 소주 3잔을 마시고 3-4시간이 지난 시점부터 하루 동안은 타이레놀 복용시 독성물질이 더 많이 만들어질 가능성이 높다.

하루 3잔 이상 술 마시는 사람에게 타이레놀을 피하도록 권하는 이유다. 다른 두통약도 쓰기 곤란한 건 마찬가지다. 하루 3잔 이상 술을 마실 경우 아스피린을 비롯한 소염진통제를 복용하면 위장관 출혈과 같은 부작용 위험이 높아진다. 약을 복용 중일 때는 알코올 섭취를 최소화하는 게 최선이다. 몸이 약에 집중하도록 하자.

뭐가 이렇게 복잡하냐는 불평도 나올 수 있다. ‘술 마시고 타이레놀 먹어도 되나요’는 짧은 질문이지만 답은 이렇게 길고 복잡하다. 약국에서 이 모든 걸 설명할 시간적 여유도 없지만 이 모든 세부사항을 포함하여 답하는 게 반드시 유익하지도 않다.

남성의 91.3퍼센트가 술을 마셔서 이 분야 세계 7위인 나라에서는 술과 타이레놀은 함께 하면 안 된다는 간결한 설명이 훨씬 효과적이다. 술 마신 다음날 어쩌다 한 번 두통약 한두 알을 복용하는 건 몰라도, 그런 일을 자주 반복하거나 심지어 음주 뒤에 습관적으로 타이레놀을 복용하는 건 위험천만한 일이다. 술과 타이레놀은 멀리 두는 게 안전하다.

대다수가 타이레놀이란 상품명에만 익숙하고 아세트아미노펜이란 성분명을 잘 모르는 것도 문제다. 아세트아미노펜은 타이레놀에만 들어있는 성분이 아니다. 종합감기약에도 들어있고, 근육통약에도 근육이완제와 함께 들어있으며, 배 아플 때 먹는 약에도 진경제와 함께 아세트아미노펜이 들어있다. 나도 모르게 복용하는 아세트아미노펜의 양이 합하면 하루 최대량인 4000mg을 넘어가기 쉬워서 특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친숙한 약일수록 더 잘 알아둬야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당연환 것을 추천 반대 신고

당연한 이야기죠.
(2018.09.06 13:4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노인 천식, 흡입제 사용 어렵다면 ‘경구제’가 대안”

박흥우 교수 “복약순응도 중요…비교적 안전한 ‘LTRA’ ...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