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처방전 이상 시 반드시 확인

기사입력 2008-04-30 07:44     최종수정 2008-04-30 09:1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 안영철<서울시약사회 고충처리위원장>

K구에  D 약국에서는 처방 조제약 이상으로 아이가 사망했다는 내용으로 소송에 걸린 사례가 있습니다.

사건은 의사처방전을 토대로 소아과 약을 지어주고 난 며칠  후, 환자 가족 중 한 명이 얼굴 색이 변한 채 약국을 방문했습니다.

그들이 며칠 전 조제했던 처방전을 복사 해달라고 하자 약사가 이유를 물은 즉, 조제해준 약을 먹은 아이(4세)가 다음날 아침에 갑자기 혼수상태에 빠져, 결국 사망했다는 것입니다.

약사가 그 아이의 처방전 내용을 확인해봤으나, 특별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아기 가족들이 억울한 맘에 부검을 했고, 이상이 나오지 않자 검찰 지휘하에 재 부검을 했습니다. 사망과 관련해서는 해당 의사 및 약사를 소환해서 처방전 내용을 조사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약국에서는 처방에 의해서 조제하지만 상기와 같은 경우를 계기로 처방전이 이상 있을시 재차 의사에게 확인하는 습관을 가지는 주의가 필요할 것입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미래 신종 팬데믹 대비 가능한 혁신적 면역 백신 개발"

한국의 강점과 혁신을 활용해 국제보건을 위협하...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2019브랜드북" 대한민국 화장품이 K-코스메틱의 이...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