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 한의사에 의한 고발사건

기사입력 2008-04-09 07:53     최종수정 2008-04-10 16:11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 안영철<서울시약사회 고충처리위원장>

지난해 5월경 모 약국에 남자 두 명이 찾아왔습니다. 한명은 “무거운 걸 들다가 허리를 다쳤다”며 “침 알러지가 있으니 약을 먹겠다”고 했어요. 다른 한명은 약국의 POP를 보고 “한약 다이어트약을 먹겠다”고 하면서 상담도중 건강상태 체크를 위한 진맥을 요구했구요. 모 약사가 진맥을 두어번 거절하다가 결국 손님의 손을 잡았습니다.

그러고 3일 뒤, 경찰의 압수수색으로 장부와 노트 등이 압수됐습니다. 수색결과 처방전 100건에 대한 위반사실이 적발됐습니다. 약사는 이 사실에 대해 시인했습니다.

경찰에 의하면, 이번 고발은 다이어트 한약을 지어간 그 남자에 의한 것으로, 수사기록을 통해 이를 확인해본 결과 고발인은 ‘대구한의사회’였습니다.

이번 사건은 무면허 의료행위 적발로만 그치지 않았습니다. 3차례에 걸친 100처방 위반 조사를 받으면서 진맥 등 의료행위에 대한 심문도 이어졌죠.

모 약사는 “손을 잡는 시늉을 했을 뿐이며, 손이 뜨거워 ‘몸에 열이 있고 외형적으로 복부비만이 있다’고 했을 뿐”이라고 진술했다고 합니다.

검찰조사에서 ‘보건 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법’으로 모 약사는 기소됐습니다. 이외에도 압수품목 중에 예전에 약국 홍보를 위해 사용됐던 전단지 포함돼, 의료법 위반(불법광고 행위)도 추가됐습니다.

결국 모 약사는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 조치법과 불법광고 행위 등 2가지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 벌금 500만원을 선고 받았습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효과성-안전성-경제성 탑재 ‘패치형 결핵백신’ 개발 주도"

  한국의 강점과 혁신을 활용해 국제보건...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2019브랜드북" 대한민국 화장품이 K-코스메틱의 이...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