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조 원장의 심장이야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기고

<17> 배짱

심장병전문의와 생로병사 Digital Art

김영조원장

기사입력 2018-10-02 09:59     최종수정 2018-10-02 10:10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17> 배짱



관상동맥중재술 도중 합병증이 생기는 일은
젊은 시절에도
정년을 눈앞에 둔 지금에도
악몽에 가까운 일이다.

하지만, 그때와 지금의 내가 다른 점은
'배짱'이 생겼다는 것이다.

경험이 많이 쌓여
반드시 시술을 해야만 하는 병변과
합병증이 쉬이 생기는 병변을 잘 구분하게 된 것이다.

배짱이 큰 심장은 그냥 만들어지지 않는다.
아무 근거나 실력 없이 똥배짱을 부리는 것은
그저, '허세'이고, '자만'이다.

오늘의 삶이 내일의 삶에 녹아들어
시나브로, 시나브로 이어져
진정한 배짱이 차고 넘치기를
내 심장 속에.

마침내 심장이 북이 되어
둥둥거리며 다가온다.
                                    김영조 <김영조 심혈을 기울이는 내과 원장>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크론병서 TNF-α 억제제 한계…IL 억제제 역할 중요”

천재희 교수 “환자 40%는 장기 치료제 부재…IL가 대안...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8년판 약사연감 (藥事年鑑)

2018년판 약사연감 (藥事年鑑)

약업계 유일한 정책자료집… 인물정보 총망라국내 약업...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