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영조 원장의 심장이야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기고

<17> 배짱

심장병전문의와 생로병사 Digital Art

김영조원장

기사입력 2018-10-02 09:59     최종수정 2018-10-02 10:10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17> 배짱



관상동맥중재술 도중 합병증이 생기는 일은
젊은 시절에도
정년을 눈앞에 둔 지금에도
악몽에 가까운 일이다.

하지만, 그때와 지금의 내가 다른 점은
'배짱'이 생겼다는 것이다.

경험이 많이 쌓여
반드시 시술을 해야만 하는 병변과
합병증이 쉬이 생기는 병변을 잘 구분하게 된 것이다.

배짱이 큰 심장은 그냥 만들어지지 않는다.
아무 근거나 실력 없이 똥배짱을 부리는 것은
그저, '허세'이고, '자만'이다.

오늘의 삶이 내일의 삶에 녹아들어
시나브로, 시나브로 이어져
진정한 배짱이 차고 넘치기를
내 심장 속에.

마침내 심장이 북이 되어
둥둥거리며 다가온다.
                                    김영조 <김영조 심혈을 기울이는 내과 원장>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다양한 경험 토대로 '심야상담약국' 자리잡을 것"

약준모 11호 공공심야약국으로 광주 소재 '소담약국' 지정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약창춘추(藥窓春秋) 2

약창춘추(藥窓春秋) 2

심창구 서울대 명예교수(전 식약청장)가 약업신문에 10...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