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권순경 교수의 '야생화 이야기'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기고

<120> 꽃고비(Polemonium racemosum)

덕성여자대학교 약학대학 명예교수/한국사진작가협회회원 권 순 경

기사입력 2019-01-23 09:38     최종수정 2019-01-23 14:44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덕성여자대학교 약학대학 명예교수/한국사진작가협회회원  권 순 경▲ 덕성여자대학교 약학대학 명예교수/한국사진작가협회회원 권 순 경
우리나라 땅덩어리는 작지만 남북으로 길게 뻗어 기온 차가 크고 4계절이 뚜렷한 온대지역이라 식물의 종류가 많고 다양하다. 불행히도 국토가 남과 북으로 분단되어 상호왕래가 끊긴 지 70여 년이 넘었다.

국토분단은 북한지역 접근을 불가능하게 했고 이산가족과 같은 민족의 비극이 초래되었다. 뿐만 아니라 평안도나 함경도와 같은 추운 고산지역에 자생하는 북방계 식물을 남한지역에서는 볼 수 없으므로 북한의 우리 꽃을 보려면 남의 나라에 갈 수밖에 없는 처지이다. 따라서 자원 식물조사를 통한 여러 가지 중요한 학술교류 연구도 완전히 차단될 수밖에 없다.

꽃고비는 대표적인 북방계 식물로서 꽃고비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식물이며 평안북도와 함경도 그리고 백두산 일대의 고산지대에 자생하고 남한지역에는 자라지 않는다. 마른 땅보다는 습기가 있는 지역을 좋아하며 풀밭이나 목초지 그리고 산림지역에 잘 자란다.

꽃고비를 보려면 중국 동북지역에 속해있는 백두산으로 가는 수밖에 없지만  중국 동북지역을 넘어 몽골과 우수리에도 많이 분포한다. 꽃고비와 같은 북방계 식물뿐만 아니라 남한 지역에도 서식하지만 만나기 힘든 희귀종 식물을 사진 촬영하러 거의 해마다 백두산 일대와 만주지방 산야를 여러 차례 탐사한 바 있다.

꽃고비는 줄기가 60~100센티미터 정도 높이로 곧게 자라고 작은 가지가 나 있으며 잎은 고사리 잎 모양을 닮기도 하고 새의 깃털 모양이다. 잎자루는 없고 계란형의 작은 잎이 6~12쌍 마주나있고 잎맥 끄트머리에 잎이 한 개 더 있어서 작은 잎의 수는 홀수이다. 이러한 형태의 잎을 홀수 깃털 겹잎(奇數羽狀複葉, 기수우상복엽)이라 한다.

6~8월에 줄기 끝과 줄기 중간에 돋아난 작은 가지에 보라색(벽자색) 꽃이 원추꽃차례로 핀다. 꽃받침과 꽃잎이 각각 5개로 갈라지고 꽃받침에는 가는 털이 나 있으며 수술 5개 그리고 암술은 1개이고 암술머리가 3가닥으로 갈라진다. 흰 꽃이 피는 것은 흰꽃고비라 한다. 꽃향기가 좋고 특히 고양이가 이 향기를 좋아한다고 하며 훌륭한 밀원식물이다.


식물 이름의 유래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없고 다만 이 식물 잎이 고비 잎과 닮은 구석이 있고 꽃이 피어있으니 꽃고비라고 부른 것이 아닌가 추측할 뿐이다. 고비는 꽃이 피지 않는 양치류식물로서 식물분류학적으로 꽃고비와 연관이 전혀 없다.

속명 폴레모니움(Polemonium)은 그리스어로 ‘초본성 여러해살이식물’이란 뜻이고 종명 라세모즘(racemosum)은 ‘줄기가 짧은 꽃’이라는 뜻이다. 꽃고비의 특성을 설명한 것이다. 꽃고비의 영어명과 독어명은 같이 ‘야곱의 사다리’(Jacob’s ladder, Jakobsleiter)다. 곧게 선 기다란 줄기에 층층이 핀 꽃이 사다리로 보였나 보다.

야곱은 성경 창세기에 등장하는 유명 인물로 기독교 신자들에게는 익히 잘 알려져 있다. 이스라엘 조상 아브라함의 아들이 이삭이고 야곱은 이삭이 나이 육십에 얻은 쌍둥이 작은 아들이다. 늙어서 눈이 어두운 아버지를 속이고 장자인 형 에서에게 내릴 축복을 가로챈다.

분노한 에서가 야곱을 죽이려 하자 외삼촌 집으로 도망가는 도중에 날이 저물어 들판에서 돌을 베개 삼아 잠을 잘 때 꿈을 꾸게 된다. 사다리가 땅에서 하늘까지 연결되어 있고 사다리 위에서는 천사들이 오르내리는 광경이 보였다.

이때 야곱은 어느 곳에 있든지 지켜 줄 것이며 다시 고향으로 돌아오게 하겠다는 하나님의 계시를 받는다. 야곱의 사다리를 따라 오르면 천국까지 갈 수 있다는 전설이 이후 생기게 된 연유이다.

고대 그리스에서는 뿌리를 이질, 치통, 동물 물린데 사용했다는 기록이 있으며 19세기 유럽에서는 매독, 광견병에 사용했다고 하나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다.

한방에서는 뿌리를 화인(花荵) 또는 화총(花葱)이라 하고 가래를 삭이고 불면증, 위장 출혈, 월경과다, 토혈에 사용한다. 성분은 알려진 것이 없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한동주 서울시약회장 "민생 회무 최우선, 24개 분회와 긴밀한 협조"

한동주 서울시약사회장이 지난 16일 출입기자간담회...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한국제약기업총람 2018년판 발간

한국제약기업총람 2018년판 발간

2018년판 한국제약기업총람은 상장(코스닥/코스피/코넥...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