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페시아

MSD/탈모치료

기사입력 2009-01-12 10:13     최종수정 2009-01-22 10:1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한국엠에스디의 남성형 탈모 치료제인 프로페시아(성분명: 피나스테리드 1mg) 84정 대용량 제품이 국내에 1월 12일 출시됐다.

미국계 제약회사 머크가 개발한 프로페시아는 미국FDA로부터 유일하게 승인 받은 세계 최초의 먹는 남성형 탈모치료제다. 주성분인 피나스테리드 1mg은 제 2형 알파-환원요소를 저해하여 혈중 및 두피의 DHT(Dihydrotestosterone)의 수치를 감소시키는 작용 기전을 갖고 있다.

DHT 수치의 감소는 두피 모낭이 축소되는 것을 막아주고, 축소된 두피모낭을 정상화하여 건강한 모발이 자라도록 도와준다.

5년 임상연구 결과에 따르면, 프로페시아를 복용한 남성의 10명 중 9명에서 탈모가 멈추는 한편, 3명 중 2명의 남성에서 모발이 다시 자라난 것으로 나타났다.[3] 이러한 효과를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서는 하루에 한 알씩, 최소한 3개월 이상 꾸준히 복용하는 것이 좋으며 1년 이상 치료할 경우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다.

프로페시아는 병원에서 전문의의 처방이 있어야만 복용이 가능한 전문의약품으로 지금까지 프로페시아 28정 1회 처방으로 약 1달 정도 복용할 수 있었다.

하지만 많은 남성들이 1~2달 정도의 프로페시아 복용 후 눈에 보이는 치료 효과가 나타나지 않으면, 치료를 중도에 포기해 탈모 증상을 악화시키고 있다. 또 지속적인 치료의 중요성을 알면서도 매달 병원을 방문해 프로페시아 처방을 받는 것을 번거롭게 여겨 꾸준한 치료를 실패하고 있다.

한국엠에스디의 프로페시아 마케팅담당인 박선영 과장은 “탈모는 1년 이상의 장기적인 의학적 치료와 관리가 필요한 질환이다.[5] 프로페시아 84정 출시는 기존 탈모 남성들에게 장기적인 약물 치료에 있어 편의를 개선한 것은 물론, 꾸준한 치료를 통해 증상 개선이 될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말했다.

현재 미국, 유럽, 아시아 등 64개국에서 처방 되고 있는 프로페시아는 전문의약품으로 2000년에 국내 출시되었다. 영국, 일본 등을 비롯한 세계 각국에서는 이미 84정 혹은 그보다 많은 프로페시아 대용량 제품이 판매되고 있어 탈모를 치료하는 남성들에게 편리함을 제공하고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GLP-1 제제, 비만 동반한 당뇨 치료 최적 옵션될 것”

당뇨병 혹은 당뇨전단계에서 과체중을 동반한 환자...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약창춘추(藥窓春秋) 2

약창춘추(藥窓春秋) 2

심창구 서울대 명예교수(전 식약청장)가 약업신문에 10...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