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풍류 천일야화 미인탐방 2부

약업닷컴 홈 > 팜플러스 > 문화

제목 제목   제목+내용 제목+내용

    [문화]  <121> 자동선(紫洞仙) <제1話>

    명(明)나라 사신 장녕(張寧)이 자동선(紫洞仙)을 보자 짐짓 놀란다. 자신의 눈을 의심하는 눈치다. 자동선의 아름다움에 놀란 자신의 눈이 뭣을 잘못 봤나 의심이 났기 때문이다. 중국인들이 미인으로 생각한 ...

    2018-10-10 09:36

    [문화]  <120> 송덕봉(宋德峰) <제12話>

    청자 빛 하늘에 오곡이 무르익은 목릉성세(穆陵盛世)다. 때는 선조(宣祖·1567~1608)대로 허난설헌(1563~1589), 이매창(1573~1610)ㅏ 황진이(1520~1560), 그리고 송덕봉을 일컬어 조선의 4대 여류시인이라 한다....

    2018-09-27 17:50

    [문화]  <119> 송덕봉(宋德峰) <제11話>

    부부관계란 빛과 그림자 같아 오래 살다 보면 권태기도 있다. 젊었을 땐 여자가 고분고분 그림자로 있다 이립(而立·30)이 지나 불혹(不惑·40)이 가까이 오면 남성화 되는 경향이 있다. 이때 권태기도 생길수도 ...

    2018-09-19 09:36

    [문화]  <118> 송덕봉(宋德峰) <제10話>

    동창이 밝았는데도 미암은 깊은 잠에서 깨어나지 않았다. 어젯밤의 방사가 힘에 붙였던 것 같다. 덕봉은 콩나물국을 끓였다. 숙취에 좋다고 하여 미암이 깨어나면 먹이려 하는 것이다. 평소 같으면 먼동이 트기...

    2018-09-12 09:36

    [문화]  <117> 송덕봉(宋德峰) <제9話>

    길지 않은 서울생활을 덕봉은 지난봄에 접었다. 정들자 이별이다. 그동안 갈고 닦은 기예(技藝)를 동네(北村) 정인들에게 마음껏 베풀고 떠나 마음이 후련하다. 미암이 고향으로 내려가자 했을 때 부랴부랴 낙...

    2018-09-05 09:36

    [문화]  <116> 송덕봉(宋德峰) <제8話>

    죽매와 옥매가 정도전(鄭道傳·1345~1398)의 《진신도팔경시》(進新都八景詩)에 맞춰 노래와 춤을 저녁이면 연습에 열중이다. 고향으로 내려가기 전에 정이들은 이웃들과 연회를 베풀려는 속내다. 죽매는 노래하...

    2018-08-29 09:34

    [문화]  <115> 송덕봉(宋德峰) <제7話>

    툇돌에서 귀뚜라미 노래 소리가 요란하다. 한두 마리 노래 소리가 아니다. 합창이다. 아들, 딸, 손자, 손녀 등 대가족이 다 모여 합창을 하는 노랫소리 같다. 달이 휘영청 밝은 밤엔 더욱 노랫소리가 요란하다....

    2018-08-22 09:36

    [문화]  <114> 송덕봉(宋德峰) <제6話>

    밤이 이슥해서 미암이 귀가하였다. 얼근하게 취한 상태다. 기분이 좋아보였다. “허허 부인이 오늘따라 더 고와 보이오... 오늘 내 전하께 고향으로 돌아가리라 말씀을 올렸소! 그러나 윤허(允許)를 얻어 내지 ...

    2018-08-14 17:02

    [문화]  <113> 송덕봉(宋德峰) <제5話>

    북촌(北村)에서 육조(六曹)는 단숨에 달려갈 거리다. 맨 처음에 갈 때는 남편인 미암의 안내로 구경을 했으나 길을 알게 된 후론 틈 날 때마다 덕봉은 육조거리를 살폈다. 조선을 통치하는 관공서를 눈으로 보...

    2018-08-08 09:36

    [문화]  <112> 송덕봉(宋德峰) <제4話>

    조선 여인들의 삶은 남자의 운명에 좌우되었다. 남편이 높은 벼슬에 나가면 부인도 덩달아 신분이 높아졌다. 여자들은 대부인, 정경부인, 숙인, 영인, 유인(孺人) 등으로 나뉘었다. 자신이 만드는 신분이 아닌 ...

    2018-07-25 09:36

    [문화]  <111> 송덕봉(宋德峰) <제3話>

    1569년 8월 8일 청명한 여름 오후다. 임금(宣祖:재위 1567~1608)이 덕봉 집으로 찾아왔다. 덕봉의 문재(文才)가 장안에 파다하게 퍼져 궁궐까지 소문이 들어가 임금이 직접 보고 싶다고 찾아온 것이다. 미복(微...

    2018-07-18 09:36

    [문화]  <110> 송덕봉(宋德峰) <제2話>

    남편의 편지가 왔다. 그런데 냉큼 뜯어보려 하지 않는다. 평소 같으면 도착하자마자 하던 일도 제쳐놓고 뜯어봤는데 지금은 무언가 골똘히 생각하는 표정이다. 왠지 편지를 오늘은 뜯어보고 싶지 않는 눈치다. ...

    2018-07-11 09:36

    [문화]  <109> 송덕봉(宋德峰) <제1話>

    깜빡 낮잠을 잤다. 아무리 신간이 고단해도 덕봉이 낮잠을 자는 일이 없었는데 오늘따라 깜빡 낮잠을 잤다. 깜빡하는 사이에 꿈을 꿨다. 송덕봉(宋 德峰·자成仲·아명鍾介·1521~1578)이 서왕모(西王母)를 만나고...

    2018-07-04 09:36

    [문화]  <108> 김부용(金芙蓉) <제21話>

    밤낮 없는 극진한 간병에도 연천의 병세는 별 효험이 없다. 순조대왕과 사돈관계로 조선팔도의 명의가 조제한 명약을 복용해도 뚜렷한 회복세가 보이지 않는다. 하루하루가 부용은 촉각처럼 느껴졌다. 시간이 ...

    2018-06-27 09:36

    [문화]  <107> 김부용(金芙蓉) <제20話>

    홍주(洪州)·결성(結城)·천안(天安) 등지 선조들 성묘 준비에 초당은 부산하다. 부용과 연천의 동반 외출은 처음이다. 선조들의 성묘 길에 부용을 동반 한다는 것은 파격적 예우다. 그것도 정식 부인 자격으로 ...

    2018-06-20 09:38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실시간 댓글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사람들 interview

"다양한 경험 토대로 '심야상담약국' 자리잡을 것"

약준모 11호 공공심야약국으로 광주 소재 '소담약국' 지정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8년판 화장품연감

2018년판 화장품연감

책소개뷰티누리(주)(화장품신문)가 국내외 화장품과 뷰...

이시각 주요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