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의약품이라는 용어가 문제다

기사입력 2011-02-16 06:44     최종수정 2011-02-16 04:19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손성구 식약청 사무관▲ 손성구 식약청 사무관

의약품은 전문가가 관리하는 특정한 장소에서 전문가에 의해 다루어져야 한다.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으로 나누는 의약품의 분류는 이러한 구분에 혼동을 초래할 수 있다.

의사, 약사, 일반인으로 구분한다면 의사가 처방하는 것이 전문의약품이고 약사가 직접 판매할 수 있는 것이 일반의약품이라고 분류하는 것이 맞는가?

일반의약품이라는 용어는 그냥 이해하기에는 일반인이 취급해도 되는 것으로 딱 오해하기 좋다.

의약품 슈퍼판매의 논란은 여기에서 시작된다고 생각한다. 의약품 슈퍼판매를 주장하는 이들도 의약품은 전문가가 다루어져야 한다는 것을 알 것이다.

그러나 의약품에는 전문의약품만 있는가? 일반의약품도 있지 않은가. 일반의약품을 꼭 약국에서만 취급해야 하는가? 이렇게 생각하는 것이다.

콘택600에 함유된 페닐프로페놀라민이 여성들에 출혈성 뇌졸중을 일으킨다고 알려지면서 시장에서 퇴출됐을 때의 충격이 생생하다.

60년 이상 시장에 있었던 약이 갑자기 부작용이 생겼을 리 없다면 그 사이 얼마나 많은 어머니, 누나, 언니, 여동생 들이 콧물증상을 완화하자고 이 약을 먹다가 출혈성 뇌졸중을 겪었을까 가슴이 아프다.

또 이런 약이 얼마나 많을까? 이 순간에도 우리가 안심하고 먹는 약이 위험을 감추고 있을까 페닐프로페놀라민의 퇴출은 의약품에 대한 당연한 진실을 확인시켜준 것이다.

의약품은 위험하다. 약사는 위험한 의약품에 대해 환자를 보호해주기 위해 있는 것이다.

기본적으로 사회에서 의약품이 위험하다는 인식이 부족하다면 약사의 책임이 크다.

공직에 진출한 약사수가 부족한가? 대한민국에서 약사회의 영향력이 낮은가? 의약품의 위험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일반의약품이라는 그 몰 전략적인 용어부터 고쳐야 한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Solution Med Story
lactodios
한화제약 - 에키나포스
한풍제약 - 경옥고
한풍제약 - 굿모닝에스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다이어트 치료, 전문의 진단·처방 통해 올바르게 시행돼야”

다이어트는 ‘평생 하는 숙제’라는 이야기가 있다. ...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Brand Cosmetics of KOREA 2019

"2019브랜드북" 대한민국 화장품이 K-코스메틱의 이...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