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개발과 리스크에 대한 책임소재

약업신문 기자 | news@yakup.co.kr    

기사입력 2016-12-07 09:34     최종수정 2016-12-08 15:17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거듭되는 악재속에 제약업계가 휘청거리고 있다. 무엇보다 걱정되는 대목은 모처럼 일기시작한 R&D를 통한 기술수출과 신약개발 의욕이 꺾여서는 안된다는 점이다. 가장 우려되는 부문은 성장동력을 이어가야 할 신약개발 전위(前衛)들이 자칫 현장에서 의기소침하거나 실무자급 책임자들이 최근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현직에서 자진사퇴하거나 조기퇴진 움직임이다. 이는 정말 두 번의 실패를 넘어 영영 회복불능의 상황에 빠지는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 할 수도 있다.

지난해 이맘때 제약업계는 사상초유의 장밋빛 축제분위기 일색이었다. 이전 예상도 할 수 없었던 규모의 기술수출과 이후 획득하게 될 금전적 액수를 예상하면서 너도나도 R&D 연구개발을 언급하던 시기였다. 하반기 이후 상황은 돌변했다. 국내 제약업계를 엄습한 일련의 신약개발 리스크들 즉 신약 수출계약 해지, 늑장 공시 파문, 해외진행 임상 실패 등 잇따른 악재들이 이어지고 업계는 공황상태를 맞은듯 심각한 후유증과 속앓이가 시작됐다.

임상 실패-중단 사태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미약품의 고위직 임원이 기술수출 계약 파기 관련 공시지연과 내부정보 유출 책임을 지고 사직서를 제출했고 또다른 유력제약사 연구소장이 사표를 제출하는 등 신약개발 과정에 관련된 임원들의 퇴진소식이 연이어지고 있다. 신약개발 책임자와 관계자들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은 결코 바람직스럽지 않다. 사태 수습이 먼저이지 사퇴가 해결책이 될수 도 없다

신약개발 과정에서 있을수 있는 리스크는 일상의 다반사이며 우리 기업들이 지금 경험하고 있는 돌출변수들은 특별할 사안이 아니라는 점 유의할 필요가 있다. 당국의 조사가 진행중인 특정 위법 행위에 대해서는 책임을 져야 하겠지만 R&D 추진이나 신약기술 수출 등에 중추적 역할을 해야 할 리더들에 대한 인책성 문책인사는 결코 바람직 하지 못한 현상임을 지적하지 않을수 없다. 실패를 두려워 하지 않는 오너도 필요하지만 이러한 실패를 용인하고 격려할수 있는 제약업계 전반의 산업분위기 조성도 필요할것 같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46> 유승필 (유유회장 / 제42회 / 2004년)

유승필 (주)유유 회장은 국내 제약산업의 발전은 물...

<46> 김진호 (GSK사장 / 제41회 / 2003년)

김진호 GSK사장은 미국 뉴욕대학과 콜롬비아대학교 ...

<45> 최현식 (중외제약부회장/ 제40회/2002년)

최현식 중외제약 부회장은 서울대 약대 졸업 후 1966...

<44> 임성기 (한미약품회장/제39회/2001년)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은 중앙대 약학대학을 졸업하고...

<43> 박대규 (조선무약사장 / 제38회/ 2000년)

박대규 조선무약 사장은 1963년 성균관약대 졸업과 ...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Hypertension Seoul 2016 Review II

ARB 계열 국내 신약/ 홍순준 / 고정용량복합제(FDC)/ 손일석 / ARNI 계열 신약/ 박진주

약업북몰    약업신간

한국제약기업총람

코스피, 코스닥, 코넥스, 비상장 제약사 110곳 수록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