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정책 대응 '다른 눈'이 필요하다

최재경 기자 | cjk0304@yakup.com    

기사입력 2016-07-25 06:30     최종수정 2016-10-11 09:54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약사사회 현안들이 쉽지만은 않다.’ 이 말이 언젠가부터 약사들이 모이는 자리에 참석하는 내외빈들의 단골 멘트가 됐다.

이 말처럼 쉽지 않은 상황이 약사사회를 흔들고 있다. 업권수호와 직능의 자존감이 걸린 원격화상투약기 도입과 조제약 택배, 안전상비약 품목 확대 등 정책 현안 대응이 어느때 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다. 정책관련 정부 대관을 담당하고 있는 대한약사회의 역할이 중요해 질수밖에 없다.

그러나, 약사관련 크고 작은 정책 사안이 관련기관에 입법예고나 고시 되면서 정책 대응에 대한 불안감도 높은 상황이다. 일선 약사들이나 젊은 약사들은 약사회 정책 상황에 대해 언론에 공개된 내용외에 별다른 정보가 없다보니 불안감만 더 커질 뿐이다.

대한약사회는 지난 15일 시도약사회장 및 임원들과 규제악법에 대한 결의대회를 열었다. 300여명의 약사회 관계자들이 화상투약기 반대를 외치는 구호제창과 결의문을 낭독하면서 내부 의지를 다지는 자리로는 의미가 있었지만, 정부 대응 효과에 대해서는 물음표를 찍게된다. 

서울의 젊은 약사들이 모인 자리에서 한 약사는 약사회 정책회무에 대해 쓴소리를 했다. 타 단체에서는 복지부나 대기업 임원 출신 인물을 상근 임원을 영입해 전문적으로 정책 대응을 하게 하는데, 약사회는 언제까지 약사들만으로 기재부, 복지부가 주도하는 정책을 감당 할것이냐는 물음이었다. 약사문제는 약사가 잘안다는 말로 일축하기에는 가볍게 넘길 말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식약처나 복지부에 약사 출신 공무원이 활동하고 있고, 공문원직을 떠나 약사사회의 일원이 된 이들도 존재한다. 약사직능일반약이 편의점으로 나갈때를 회상한다면, 당시의 약사회 집행부가 지금보다 대응 노력을 덜했다고 단언하긴 어렵다.
보건의료인을 바라보는 사회적 인식이 달라지고 있는 상황에서 약사회의 정책 대응에 다른 시각이 필요한 것은 아닌지 고민해 볼 필요가 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약사의 복약지도는 '의무'가 아닌 '천부적 권리'"

성남 메디칼약국 최재윤 약사, 장황한 설명보다는 핵심...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6 Korean Drug HandBook

2016 Korean Drug HandBook

의학, 약학, 치의학, 간호학 전공자 필독서성분명 2,30...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