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고우면(左顧右眄) 말고 정면승부 하라

약업신문 기자 | news@yakup.co.kr    

기사입력 2017-04-19 09:09     최종수정 2017-04-20 08:5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지금 제약바이오산업은 미래의 먹거리이자 신성장동력으로 확실한 자리매김이 필요한 때이다. R&D투자, 전문인력 양성, 세제지원은 일정부문 정부의 몫이라고 할 수 있지만 결국 중요한 것은 이 산업에 종사하고 있는 관련 산·학·연이 책임져야 한다. 지난해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과정에서 자칫 방향감각을 잃고 위축될 수도 있었던 분위기를 쇄신하는 것이 급선무이다. 제기됐던 몇가지 문제점들은 선진 글로벌제약사로 나아가는 과정에서 불가피했던 성장통(成長痛)으로 삼아도 무방할 것 같다.

정부가 나서 제약바이오산업의 미래에 대해 다시 한번 분위기를 띄웠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코엑스에서 열린 '바이오코리아 2017' 개막식 축사에서 정부는 제약 바이오산업 분야의 투자와 성장을 막는 규제를 적극 발굴해 과감히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구체적으로는 신약개발 등 제약산업의 체계적 육성기반을 점검하고 재도약을 위해 내년부터 향후 5년간 진행될 제2차 제약산업 종합발전계획을 10월 이전까지 수립키로 했다고 밝혔다.

국회도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나섰다. 제약산업을 국가 미래성장동력으로 키우기 위한 정책지원과제를 모색한다는 취지의 정책토론회를 이달 중에 열겠다고 한다. 이 자리에서 정부의 R&D투자확대, 고용촉진, 안정적이고 합리적인 약가제도 운영의 필요성을 집중적으로 거론하겠다고 밝혔다 화학 철강 조선 자동차의 뒤를 이어갈 차세대주력군으로 ICT와 BT를 융복합한 제약바이오산업을 측면지원 한다니 이 또한 확실한 우군이 아닐수 없다.

지난주 연이어 개최된 한국제약산업 공동컨퍼런스와 바이오코리아2017 행사를 통해 보여준 한국 제약바이오산업의 현재는 자신감을 가져다 좋을 것 같다. 다국적제약사들은 여전히 한국제약기업들이 보유한 신약 파이프라인과 R&D기반 원천기술에 대해 매력적이라는 인상을 갖고 있음을 확인했다. 또 오픈이노베이션을 통한 파트너십 유지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중을 내비쳤다. 그런 만큼 시류에 편승, 좌고우면(左顧右眄) 과정에서 시간을 허비하기 보다는 연구개발을 통한 신약창출이라는 제약바이오의 본령(本領)에 정면승부를 걸어야 한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충북경제자유구역청
팜다이제스트 (Pharm Digest)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52> 이윤우 (대한약품회장 / 제48회 / 2011년도)

이윤우 대한약품 회장은 선친인 고 이인실 회장의 유...

<51> 이한구 (현대약품회장/ 제47회 / 2009년도)

  이한구 현대약품 회장은 현대약품을 고객중심...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공직 약사, 보건행정분야 다양한 역할 수행해야"

서초구의 의료지원과장에 의사가 아닌 약사출신 사무...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현대인의 정신질환 / 불안장애

불안장애의 이해와 치료 / 김찬형 / 약물요법/ 박소미(건국대병원) / 약품정보/ 박소미(분당서울대병원)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6 Korean Drug HandBook

2016 Korean Drug HandBook

의학, 약학, 치의학, 간호학 전공자 필독서성분명 2,30...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