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산업 내 3D 프린팅 재료 시장 2025년까지 연평균 20% 성장

재료 제조사 성장 기회

기사입력 2019-07-11 14:55     최종수정 2019-07-11 14:5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3D 프린팅 솔루션이 의료산업에 빠르게 도입되고 있는 가운데, 3D 프린팅 재료시장이 매년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프로스트앤드설리번  한국 지사는 11일 ‘2025 의료 분야용 글로벌 3D 프린팅 재료 시장 보고서(Global 3D Printing Materials Market for Healthcare Applications, Forecast to 2025)’를 통해 의료산업 내 세계 3D 프린팅 재료 시장이 2018~2025년 연평균 20.3% 성장률을 기록하고, 2024년 시장 규모가 5억6850만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에 따라 의료산업에 사용하기 적합하면서 관련 규제를 준수할 수 있는 제품을 보유한 재료 제조사들의 성장 기회가 매우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프로스트앤드설리번 화학 & 재료 산업부의 레오니다스도코스(Leonidas Dokos) 글로벌 디렉터는 “의료와 치과, 웨어러블 기기 분야에 3D 프린팅 기술 보급이 늘면서 이 기술을 통한 세포 조직 및 장기 제작이 가장 기대되고 있다. 티타늄과 알루미늄, 플라스틱 필라멘트 등 가볍지만 강력한 재료들이 의료 산업에서도 많이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보고서는 현재 개발 단계에 접어든 시장은 재료 제조사들에게 많은 성장 기회들을 줄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비효율성을 줄이는 고도의 R&D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시장 참여 기업들이 산업 규모에 맞는 FDA 규정 준수에 필요한 프로세스 흐름을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벤더들은 이와 관련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

도코스 디렉터는 “ 인체에 쓰기 적합한 재료들이 부족한 점이 3D 프린팅 의료 제품 제조사들이 안고 있는 가장 큰 과제 중 하나다. 여기에 3D 프린터로 제작된 의료 제품과  관련해 엄격한 FDA 규정을 준수해야 하는 것 역시 밸류체인 전반에 걸쳐 주요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며 " 더욱이 의료용 3D 프린팅이 갖고 있는 중장기적 이점에 대한 실사용자들의 기술적 이해가 부족해 도입 속도에 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고 말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풍제약 - 경옥고
lactodios
Solution Med Story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한국,생명과학 선도국가...기술·노하우 전세계 기여”

게이츠재단 오스왈드 이사 "라이트펀드 프로젝트 ...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Pharmaceuticals in korea 2020

Pharmaceuticals in korea 2020

약업신문은 최근 영문판 ‘Pharmaceuticals in korea ...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