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락소, 2분기 매출 112억弗..백신 39% “껑충”

컨슈머 헬스케어 4% 감소‧판데믹 항원보강제 한몫

기사입력 2021-07-29 17:3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글락소스미스클라인社가 80억9,200만 파운드(약 112억 달러)의 매출액을 기록해 6% 증가한 가운데 세후 순이익은 14억7,000만 파운드(약 21억 달러)로 4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2/4분기 경영실적을 28일 공표했다.

엠마 웜슬리 회장은 “2/4분기에 탁월한(excellent) 겅영성적표를 내보일 수 있게 됐다”면서 “이처럼 긍정적인 모멘텀이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나타나면서 2021 회계연도에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 뿐 아니라 2022 회계연도에도 유의미한 실적을 올릴 수 있게 될 것”이라면서 “우리의 최우선 현안은 컨슈머 헬스케어 사업부문의 가치를 드러내고, 글락소스미스클라인의 성장과 경영실적에 큰 폭의 변화(step-change)를 가능케 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글락소스미스클라인 측은 2021 회계연도 전체적으로 볼 때 ‘코로나19’ 항체 치료제로 인한 기여분을 제외하면 주당순이익이 한자릿수 중‧후반대 감소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2/4분기 경영성적표를 사업부별로 살펴보면 제약 부문이 42억2,900만 파운드(약 58억 달러)로 3% 성장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백신 부문의 경우 판데믹 항원보강제의 매출 견인과 디프테리아‧파상풍‧백일해(DTPa) 백신의 미국 내 수요 확대, 미국 및 EU 각국의 뇌수막염 예방백신 ‘벡세로’ 수요 증가 등에 힘입어 15억7,100만 파운드(약 22억 달러)로 39% 껑충 뛰어올라 주목되게 했다.

반면 컨슈머 헬스케어 부문은 22억9,200만 파운드(약 32억 달러)로 4% 감소했다.

제품별 실적으로 시선을 돌리면 중증 천식 치료제 ‘누칼라’(메폴리주맙)가 2억9,200만 파운드로 21% 늘어난 매출액을 기록했고, 호흡기 치료제 ‘트렐레지 엘립타’(플루티카손+우메클리디늄+빌란테롤)가 2억9,100만 파운드로 50% 급성장하는 호조를 과시했다.

호흡기 치료제 ‘브레오 엘립타’(또는 ‘렐바’: 플루티카손+빌란테롤)도 3억1,200만 파운드로 29% 뛰어올라 눈에 띄었고, AIDS 치료제 ‘티비케이’(돌루테그라비르)는 4억700만 파운드로 9% 향상된 실적을 보였다.

같은 AIDS 치료제 중에서 ‘줄루카’(돌루테그라비르+릴피비린)가 1억3,200만 파운드로 17% 실적이 증가했고, ‘도바토’(돌루테그라비르+라미부딘)의 경우 1억8,400만 파운드의 실적으로 100% 이상 급성장해 미래를 기대케 했다.

루푸스 치료제 ‘벤리스타’(벨리뮤맙)가 2억1,400만 파운드로 21% 성장했고, 천식 치료제 ‘벤토린’(알부테롤)이 1억6,700만 파운드로 16% 준수한 오름세를 내보였다.

항암제 ‘제줄라’(니라파립)가 9,800만 파운드로 27% 실적이 확대됐고, ‘코로나19’ 중화 항체 치료제 소트로비맙은 1,600만 파운드의 실적이 기록됐다.

반면 AIDS 치료제 ‘트리멕’(돌루테그라비르+아바카비르+라미부딘)은 4억6,600만 파운드에 그쳐 20% 뒷걸음쳤고, 천식 치료제 ‘애드베어’(또는 ‘세레타이드’: 플루티카손 프로피온산+살메티롤) 또한 3억4,700만 파운드로 18% 마이너스 성장률을 피해가지 못했다.

호흡기 치료제 ‘아노로 엘립타’(메클리디늄+빌란테롤)가 1억3,400만 파운드로 4% 줄어든 실적을 보였고, 천식 치료제 ‘후릭소타이드’(또는 ‘플로벤트’: 플루티카손)는 1억500만 파운드로 매출이 10% 감소했다.

항경련제 ‘라믹탈’(라모트리진)이 1억1,600만 파운드로 14% 하락했고, 항생제 ‘오구멘틴’(아목시실린)도 9,100만 파운드로 9% 뒷걸음했다.

전립선 비대증 치료제 ‘아보다트’(두타스테라이드)는 8,500만 파운드로 37% 고개를 숙였다.

백신 제품들을 살펴보면 뇌수막염 예방백신 ‘벡세로’가 1억6,500만 파운드로 53% 급성장했다. 파상풍, 디프테리아, B형 간염, 소아마비, 백일해 5價 백신 ‘인판릭스’ 및 ‘페디아릭스’는 1억3,600만 파운드로 14% 뛰어올랐다.

디프테리아‧파상풍 및 백일해 백신 ‘부스트릭스’의 경우 1억4,600만 파운드로 매출이 92%나 치솟아 주목되게 했고, 간염 백신도 1억1,000만 파운드로 28%에 달하는 빠지지 않는 오름세를 내보였다.

로타바이러스 백신 ‘로타릭스’가 1억3,200만 파운드로 3% 소폭 성장했고, 판데믹 항원보강제가 2억5,800만 파운드의 실적을 기록한 것은 눈길을 끌기에 충분해 보였다.

뇌수막염 예방백신 ‘멘베오’가 5,900만 파운드로 55%, 인유두종 백신 ‘서바릭스’가  3,600만 파운드로 6% 실적이 향상됐다.

이에 비해 대상포진 백신 ‘싱그릭스’는 2억9,500만 파운드로 9% 주저앉았고, 폐렴구균 백신 ‘신플로릭스’ 역시 9,700만 파운드의 실적으로 6% 뒷걸음질쳤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퍼슨 - 포비딘
lactodios
Solution Med Story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한풍제약 - 굿모닝에스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60>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 제56회 / 2020년도>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이사가 제56회 동암 약의상을 ...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인터뷰]“대상포진·폐렴구균 백신 접종 必…인식부족 개선해야”

감염병은 신약과 백신의 개발, 위생 개선 등의 이...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Pharmaceuticals in korea 2021

Pharmaceuticals in korea 2021

약업신문이 출간한 ‘Pharmaceuticals in Korea 2021’은...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