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리어드, 코로나로 관심 불구 분기실적에 여파

2분기 매출 51.4억弗 10% 가까이 ↓..33.4억弗 순손실

기사입력 2020-08-04 14:46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길리어드 사이언스社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51억4,300만 달러의 실적을 올려 전년도 같은 분기에 비해 9.5% 감소한 가운데 33억4,600만 달러 순손실을 기록한 2/4분기 경영성적표를 30일 공개했다.

2/4분기에 매출이 감소한 것은 ‘코로나19’ 판데믹의 여파로 인해 병원에 내원하거나 검사를 받는 만성 C형 간염 환자 수가 감소한 것에 주로 기인한 결과로 풀이됐다.

‘코로나19’ 판데믹 상황이 도래한 이후 길리어드 사이언스社에 대한 관심이 부쩍 높아졌지만, 경영실적은 코로나로 인한 영향과 결코 무관하지 않았던 것이다.

이와 함께 순손실을 기록한 것은 지난 3월 미국 캘리포니아州 멘로파크 소재 면역 항암제 개발 전문 제약기업 포티 세븐社(Forty Seven)를 인수키로 합의한 것과 관련해 45억 달러의 비용이 소요되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대니얼 오데이 회장은 “상반기 경영실적을 보면 ‘코로나19’ 판데믹으로 인해 예상된 영향을 헤쳐 나오는 와중에서도 AIDS 치료제 부문의 힘과 내구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미 ‘코로나19’ 판데믹의 영향으로부터 회복하고 있음을 방증하는 초기단계의 징후들이 눈에 띄기 시작한 현재의 상황은 AIDS 치료제 부문에서 장기간 유지하고 있는 우리의 리더십에 대한 확신을 갖게 하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뒤이어 “길리어드 사이언스의 파이프라인에 괄목할 만한 진일보가 이루어지고 있다”며 “렘데시비르 뿐 아니라 면역 항암제 분야에서 우리의 존재감이 지속적으로 강화되고 있는 추세”라고 강조했다.

2/4분기 실적을 지역별로 보면 미국시장에서 37억7,000만 달러로 -7.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고, 유럽시장의 경우 7억2,400만 달러로 30.4% 크게 뒷걸음쳐 감소 폭이 한층 큰 편에 속했다.

반면 이외의 글로벌 마켓에서는 5억7,300만 달러로 12% 상당폭 실적이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치료제 부문별로 살펴보면 AIDS 치료제가 총 40억 달러로 집계되어 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만성 C형 간염 치료제는 4억4,800만 달러로 47% 급감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환자가 줄어든 여파를 반영했다.

개별제품별로 보면 AIDS 치료제들의 경우 ‘빅타비’(Biktarvy: 빅테그라비르 50mg+엠트리시타빈 200mg+테노포비르 알라페나마이드 25mg)가 16억400만 달러로 43.7% 급증한 실적을 과시했고, ‘데스코비’(엠트리시타빈+테노포비르 알라페나마이드)가 4억1,700만 달러로 16.5% 눈에 띄는 오름세를 내보였다.

‘심투자’(다루나비르+코비시스타트+엠트리시타빈+테노포비르 알라페나마이드)가 1억3,200만 달러로 57.1% 뛰어오른 것도 눈길을 끌만 했다.

반면에 ‘애트리플라’(에파비렌즈+엠트리시타빈+테노포비르 디소프록실)는 1억300만 달러로 32.2% 뒷걸음쳤고, ‘컴플레라’(엠트리시타빈+릴피비린+테노포비르 디소프록실)도 7,200만 달러로 41.5% 크게 감소했다.

‘젠보야’(엘비테그라비르+코비시스타트+엠트리시타빈+테노포비르) 또한 8억1,600만 달러로 16.7% 마이너스 성장률을 기록했고, ‘오뎁세이’(Odefsey: 엠트리시타빈+릴피비린+테노포비르 알라페나마이드)는 3억8,200만 달러로 1.3% 소폭 줄어든 성적표를 내밀었다.

‘스트리빌드’(엘비테그라비르+코비시스타트+엠트리시타빈+테노포비르 디소프록실)의 경우 5,900만 달러에 그쳐 45.4%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고, ‘트루바다’(엠트리시타빈+테노포비르 디소프록실) 역시 3억8,700만 달러로 46.1% 뒷걸음했다.

항진균제 ‘암비솜’(AmBisome: 암포테리신 B)은 9,500만 달러로 9.5% 하락한 실적을 보였다.

C형 간염 치료제들로 눈을 돌리면 ‘하보니’(소포스부비르+레디파스비르)가 6,700만 달러로 65.3% 큰 폭의 감소세를 피해가지 못했고, ‘엡클루사’(Epclusa: 소포스부비르+벨파타스비르)도 3억3,500만 달러로 32.0% 고개를 숙였다.

‘보세비’(소포스부비르+벨파타스비르+복실라프레비르) 또한 3.900만 달러로 48% 주저앉았다.

B형 간염 치료제 중에서는 ‘베믈리디’(Vemlidy: 테노포비르 알라페나마이드)가 1억5,100만 달러로 30.2% 크게 뛰어오른 반면 ‘비리어드’(테노포비르 디소프록실)는 6,500만 달러로 13.3% 후진했다.

폐동맥 고혈압 치료제 ‘레타이리스’(Letairis: 암브리센탄)가 8,000만 달러로 60.8% 매출이 줄어들었고, 백혈병‧림프종 치료제 ‘자이델릭’(이델라리십)은 1,800만 달러로 30.8% 떨어진 실적에 머물렀다.

하지만 키메라 항원 수용체 T세포(CAR-T) 치료제 계열의 거대 B세포 림프종 치료제 ‘예스카타’(악시캅타진 실로류셀)는 1억5,600만 달러로 30% 고속성장해 기대치를 끌어올리게 했다.

이날 길리어드 사이언스 측은 2020 회계연도 전체의 매출 예상치를 230억~250억 달러 수준으로 제시해 지난 2월 내놓았던 218억~222억 달러에 비해 상당폭 끌어올렸다.

주당순이익 예상치 또한 한 주당 6.25~7.65달러로 조정해 2월 공개한 한 주당 6.05~6.45달러에 비해 높여 제시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풍제약 - 굿모닝에스
Solution Med Story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한화제약 - 에키나포스
lactodios
한풍제약 - 경옥고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9> 천병년 <우정바이오대표이사 / 제55회 / 2019년도 >

천병년(千炳年) 우정바이오 대표이사는 신약개발 전...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수족증후군이 긍정 시그널? ‘넥사바’라 가능한 이야기

넥사바(성분명: 소라페닙)는 간세포암 치료에서 ...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