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DA 실사, ‘데이터 무결성’ 뒷받침 중요”

임상 디자인·환자 안전성·샘플 관리 등 전반적 상황 살펴

기사입력 2018-12-06 14:34     최종수정 2018-12-06 14:37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미국 FDA의 실사는 임상 디자인 방향, 환자 안전성 확보, 샘플의 관리 및 저장 방법 등을 ‘데이터 무결성’에 근거해 전반적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충북 오송에서 개최된 ‘MFDS-DIA 워크샵‘에서는 FDA 조성은 박사의 발표를 통해 FDA 실사 방법과 경험담 등을 들을 수 있었다.

FDA 실사의 초기 단계 중 중요한 과정으로는 ‘시설 검사 보고서(EIR)’ 작성을 꼽을 수 있다. 이는 실사 참여 연구원이 쓰는 것으로, 조사 결과를 나타내며 검토 및 최종 분류를 위해 센터에 제출한다.

담당자가 작성된 EIR을 검토해 기준 이탈에 해당되는 경우 검사 세부 사항, 결과, 세부 의견, 양식(FDA 483)에 대한 FDA의 서면 답변이 제공된다.

EIR 결과에 대한 FDA의 최종적 조치는 크게 3가지로 나눌 수 있다.

먼저 ‘NAI(no action indicated)’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 회사 내 불합리한 조건, 관행 등 가벼운 경고를 전할 때 해당된다.

그 다음으로는 ‘VAI(voluntary action indicated)’ 단계가 있다. 불합리한 조건이 발견됐지만 규제 조치를 제안하는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할 때 취하는 조치로, 이에 대한 수정은 자발적 시정을 통해 가능하다.

마지막으로는 ‘OAI(official action indicated)’다. 이는 공식적인 조치를 뜻한다. 기준 위반의 범위가 심각하다거나, 규정 위반으로 데이터의 상호 호환성 또는 신뢰성이 손상되는 등 심각성이 중대하다고 판단될 경우 조치된다.


조 박사는 임상시험의 환경 조사와 관련해 연구별로 크게 두 가지 포인트를 제시했다.

먼저 PK 종료점(PK Endpoint) 연구다. “PK 연구는 치료 전후의 다양한 시점에서 수집된 샘플의 약물 농도를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 단일 용량, 무작위, 공개 상표 연구여야 한다”고 조 박사는 언급했다.

또 “임상적 종료점(Clinical Endpoint) 연구는 임상 시험을 통한 임상 효능의 평가에 의해 결정되는 것으로, 약물이 전신 흡수를 목적으로 하지 않거나 혈액에서의 관찰이 실용적이지 않은 경우 고려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는 다중 범위, 무작위 이중 맹검 연구여야 한다.

안전성과 관련된 이슈의 기준도 언급됐다. 조 박사는 “임상시험에 참여한 대상자의 안전성에 대해 연구 절차에 앞서 동의를 얻었는지 여부와 적절한 의료 감독이 제공되었는지에 대한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모든 이상 반응 또한 보고해야 한다”고 전했다.

약물의 농도와 샘플 채취 과정에서는 ‘정확성’이 중시됐다. 조 박사에 따르면, 샘플을 누가 무엇을 언제 받았는지와 실제 투약 시간과 혈액 샘플 채취 시간 등을 확인한다. 온도, 조명, 지정된 시간 내 처리해야 하는 등 규정된 프로토콜에 따라 처리되고 저장됐는지도 확인한다.

외부에 노출돼서는 안 되는 ‘보안’에 대한 부분도 강조됐다.

조 박사는 “대상자가 프로토콜별로 주의 사항을 전달받았는지 평가하고 연구 기간 동안 그들에게 보안을 유지했는지 확인한다. 또 피검사자의 ID가 FDA에 제출한 피검사자 ID와 일치하는지 확인하며, 보안 코드(Blinding code)가 검사 전에 봉인되지 않은 경우라면 그 타당성을 평가한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컴퓨터에 의한 감사 추적(Audit Trail)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 박사는 “이는 자동으로 기계에 의해 산정되기 때문에 믿을 수 있으며, 사건의 과정을 재구성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효율적이다. 최근 데이터 무결성 평가에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고 말했다.

실사 과정에서 흔하게 나타나는 경우들은 어떤 것이 있을까.

조 박사는 “방법의 유효성 검사가 충분하지 않을 때가 많다. 또 샘플을 저장 및 취급하기에는 안전성 데이터가 부적절하거나, 기록의 불완전 및 사건과 동시에 기록하지 않는 사건 등이 지적된다. GCP와 관련해서는 조사 계획을 미준수하며, 약물 책임 기록이 올바르지 않고 임상시험을 적절하게 모니터링하지 못할 때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CDER과 FDA의 임무는 공중 보건을 보호하고 증진하며, 인간의 의약품이 의도 된 용도에 안전하고 효과적으로 쓰일 수 있음을 보장하는 것이다. 이 같은 임무를 위해 수행하는 실사 프로그램은 기구에 제출된 자료가 정확하고 신뢰할 수 있음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12345 추천 반대 신고

안녕하세요.
PQM에서
일 시 : 2018 년 12월 7일(금) 오후 2시 (1:00 부터 접수 시작)

• 장 소 : 안산소재 “호텔스퀘어 바이 세빌스(구 호텔인터불고안산)

”Trend of FDA Inspection (Charles Ahn)

* 특별히 이번 학술회는 FDA에서 27년간 field inspector, Compliance Officer, Field Inspection Program Expert 로 근무하셨던
Charles Ahn 께서 강연하시게 되었습니다.
어렵게 모신 강연이오니 많이 참석하시어 최근 FDA 실사 경향과 cGMP에 대한 많은 정보 얻을수 있는 기회가 되셨으면 합니다.
(2018.12.06 16:03) 수정 삭제

댓글의 댓글쓰기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풍제약 -굿모닝에스
Solution Med Story
퍼슨 -성광관장약/베베락스액
블랙모어스 - 피쉬 오일
보령제약 - 용각산쿨/용각산
아이오틴 - 메디알람(Medi Alarm)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8> 한승수 <제일파마홀딩스 회장/ 제54회 / 2018년도>

1959년 창립된 제일약품은 지난해 6월, 미래성장 추...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더보기

Medi & Drug Review

"나잘스프레이,해수와 유사한 3% 고농도로 안전성 강화"

[Medi & Drug Review] 한독 ‘페스(FESS)’

'심방세동' 약물치료, 출혈 위험 낮춘 NOAC 선호

[Medi & Drug Review] 신촌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엄재...

“전이성 유방암 치료, 생존율과 삶의 질 중요해”

[Medi & Drug Review] 한국에자이 '할라벤 주'

"조현병, 꾸준한 약물복용으로 관리 가능하다"

[Medi & Drug Review] 중앙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

“바르는 무좀치료제, ‘효능’ 강화한 전문약으로”

[Medi & Drug Review] 동아ST ‘주블리아’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어릴수록 위험한 ‘저인산효소증’, 진단 기준 마련돼야”

저인산효소증(Hypophosphatasia, HPP)은 선천적 대사장...

더보기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2018년판 약사연감 (藥事年鑑)

2018년판 약사연감 (藥事年鑑)

약업계 유일한 정책자료집… 인물정보 총망라국내 약업...

팜플러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