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면허'와 '규제'를 헷갈리지 말아야"

박인숙 의원 국감현장서 지적…근본이 다른데 허용해서는 안돼

기사입력 2017-10-13 10:55     최종수정 2017-10-13 15:58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스크랩하기 목록보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 추진에 대한 지적이 국정감사에서 또 한번 문제 제기됐다.

바른정당 박인숙 의원은 13일 복지부 국정감사 현장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박능후 복지부 장관에게 "만약 장관 본인의 가족이 아프다면 신뢰할 수 있는 곳으로 가게될 것"이라며 "그런 점에서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은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사들의 이익집단을 대표한다는 오해를 받는게 너무 억울하다. 의료계를 대표한게 아니라 국민을 대표해서 온 것"이라고 전제하며 "12일 전혜숙 의원이 말한 것처럼 엑스레이를 아무나 읽지는 못한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본 의원도) 의사면허가 있기 때문에 영상의학과 트레이닝 받으면 할 수 있겠지만,  양심이 있기 때문에 그렇게 하지 못 한다"며 "총 10여년 동안 공부한 사람이 읽는 것과 한의대 졸업하고 몇 달 배워서 읽는 쪽 중 누구를 신뢰하겠는가" 반문했다.

박 의원은 면허와 규제를 헷갈리면 안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근혜 정부도 '규제 길로틴'이라는 명칭을 써가면서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을 추진했으나, 이는 규제가 아닌 면허의 문제라는 것이다.

박 의원은 "변호사, 회계사 면허증이 왜 있겠는가"라며 "흔히 국민을 설득하는 말로 배워서 잘하겠다는 걸 왜 막냐 하는데, 허준이 CT/MRI 했는가, 한의사들은 여태 어떻게 치료했는가. 근본이 다른데 한의사 기계 열심히 쓰면 된다는 식의 태도는 문제가 있다"고 질타했다.
기사공유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공감   구글
독자 의견남기기

독자의견쓰기   운영원칙보기

(0/500자) 로그인

리플달기

댓글   숨기기

독자의견(댓글)을 달아주세요.

뉴스홈으로    이전페이지로    맨위로

인기기사    댓글달린기사    공감기사

한국제약산업 100년의 주역

<57>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 / 제53회 / 2017년도>

윤도준 동화약품 회장은 고(故) 윤광열 동화약품 명...

<56> 김동연 (한국신약개발조합이사장 / 제52회 / 2016년)

  김동연 한국신약개발 이사장은 1950년 출생, ...

<55> 이성우 (삼진제약사장 / 제51회 / 2014년)

  이성우 삼진제약 사장은 중앙대학교 약학대학...

<54> 이정치(일동제약회장 / 제50회 /2013년)

  이정치 일동제약 회장은 고려대 농화학과를 졸...

<53> 정도언(일양약품회장 / 제49회 / 2012년)

정도언 일양약품 회장은 세계일류 신약개발을 목표로...

더보기

Medi & Drug Review

"나잘스프레이,해수와 유사한 3% 고농도로 안전성 강화"

[Medi & Drug Review] 한독 ‘페스(FESS)’

'심방세동' 약물치료, 출혈 위험 낮춘 NOAC 선호

[Medi & Drug Review] 신촌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엄재...

“전이성 유방암 치료, 생존율과 삶의 질 중요해”

[Medi & Drug Review] 한국에자이 '할라벤 주'

"조현병, 꾸준한 약물복용으로 관리 가능하다"

[Medi & Drug Review] 중앙대학교병원 정신건강의학과 ...

“바르는 무좀치료제, ‘효능’ 강화한 전문약으로”

[Medi & Drug Review] 동아ST ‘주블리아’

더보기

실시간 댓글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

사람들 interview

GC녹십자 허은철사장 "만족 못한다- IVIG 미국진출 해"

"올부터 R&D공개...백초 탁센 등 100억이상 OTC 4품목 ...

더보기

구인    구직   매매

의약정보 더보기

약업북몰    신간안내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누구나 알기쉬운 한약제제 길라...

생약이 가지고 있는 성분의 약리작용을 근거로 방제를 ...

팜플러스 더보기